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완성도에 새로운 시도 발목 잡힌 'WWE 2K20'

[ 등록일시 : 2019-11-01 20:04:03 ]

2K에서 최근 PS4, XBOX ONE, 그리고 PC용으로 선보인 프로레슬링 게임 'WWE 2K20'은 프로레슬링 기업 '세계 레슬링 엔터테인먼트(World Wrestling Entertainment, 이하 WWE)'의 공식 비디오게임으로 매년 발매되고 있는 'WWE 2K'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이번 게임은 '안쪽으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을 권하는 'Step Inside'라는 부제 아래 유저들에게 WWE 박진감 넘치는 경기는 물론 선수들의 경험과 경기장의 분위기까지 선보이고자 했다.
 

'WWE 2K20'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게임의 표지 모델로 전 세계 챔피언 로만 레인즈(Roman Reigns)와 함께 '로우(RAW)' 브랜드의 현 여성부 챔피언인 베키 린치(Becky Lynch)가 선정됐다는 점이다. 여성 레슬러가 WWE 게임 속에서 표지 모델로 선정된 것은 지난 2000년 플레이스테이션1 용으로 발매됐던 '스맥다운!' 시리즈 최초 작품에서 차이나(Chyna)'가 다수의 남성 선수들과 함께 등장했던 것 이후로 처음 있는 일로, 최근 몇 년째 WWE 내에서 지속되고 있는 캠페인 '위민스 레볼루션(The Women's Revolution)'의 영향으로 여성 레슬러들의 영향력이 WWE 내에서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이러한 분위기는 게임 내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WWE 2K20'의 메인 메뉴 중 하나인 '2K 쇼케이스'는 '위민스 레볼루션'을 주제로 삼고 캠페인의 중심에 있었던 네 명의 여성 레슬러인 베키 린치, 샬럿 플레어, 사샤 뱅크스, 베일리가 어떻게 WWE 내에서 자신들의 입지를 변화시켰고 WWE를 대표하는 레슬러로 자리매김했는지를 다양한 방식의 경기로 경험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시간 변화에 따라 매 해의 복장과 분장을 반영해 WWE의 다른 선수들보다 이 네 선수의 선택의 폭이 넓다.
 

또한 게임 유저가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최고의 자리까지 오르는 여정을 경험할 수 있는 '마이 캐리어' 모드에서는 기존의 'WWE 2K' 시리즈와는 다른, 남성 선수와 여성 선수의 커플이 어떤 과정을 거쳐 WWE의 스타로 성장하는지를 한 편의 드라마처럼 감상할 수 있다. 물론 이 이야기 속에는 수 많은 경기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경기를 통해 획득한 포인트로 선수들을 성장시켜 보다 강력한 모습을 어필해야 한다.
 

이 외에도 게임의 기술 사용을 조금 더 세분화하기 위해 변경된 조작 방법이나, 남성 선수와 여성 선수가 혼성 팀을 맺고 대결하는 새로운 방식. 스토리 기반이지만 과거 아케이드 게임처럼 유저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는 상대 선수들을 물리치며 위로 올라가야 하는 '2K 타워스'와 같은 요소들은 단순히 프로레슬링 경기를 즐기는 것 이상으로 자신만의 WWE의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그러나 이러한 새로운 시도들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목을 잡히게 되는데, 바로 게임의 완성도가 심각할 정도로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전 게임들 역시 초기 버전의 경우 버그가 다수 존재했지만 발매 당일에 맞춰 '데이 원 패치'를 적용해 이 중 대부분을 수정하고 유저들이 최대한 불편함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 뒤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WWE 2K20'은 '데이 원 패치'가 적용되고도 문제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기에 유저 입장에서는 돈을 들여 게임을 구입하고도 속이 터지는 경험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점을 들여다보면 우선 캐릭터의 모델링 수준은 지난해 버전의 게임과 비교하는 영상을 굳이 찾아보지 않더라도 캐릭터의 클로즈업 장면을 보고 있는 것 만으로 내가 지금 만들다 만 공포 게임을 즐기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의 기괴한 모습이 화면을 채운다. 일부 유저들은 과거 플레이스테이션 2때 나왔던 게임을 다시 보는 기분이라고 반응을 보였는데, 실제 게임을 플레이하다 보면 전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는 동의하게 된다.
 

또한 경기장 배경의 그래픽이 깨지거나 메뉴가 사라지는 등의 시각적인 문제, 경기 진행 중 기괴한 모습을 모이며 화면 곳곳을 엄청난 속도로 굴러다니거나 로프에 걸려 줄넘기를 하는 듯한 동작의 글리치 현상, 특정 상황에서의 무한 로딩과 프리징, 튕김 현상 등 눈에 보이는 것을 넘어 게임을 제대로 즐길 수 없는 수준의 시스템 문제도 종종 일어나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유저들은 이 게임 시리즈가 지난해까지는 일본의 개발사인 유크스(Yuke's)와 비주얼 콘셉츠(Visual Concepts)의 공동 개발하는 형식으로 제작이 이뤄졌으나, 올해부터 유크스가 손을 떼고 비주얼 콘셉츠가 단독으로 개발을 하게 되면서 이러한 문제들이 발생한 것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다. 유크스의 도움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캐릭터 모델링이나 그래픽, 그리고 시스템을 기존 소스의 활용 대신 독자적으로 만들면서 전작들과 다른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은 물론, 비주얼 콘셉츠의 다른 종목 게임에 스타일을 맞춰 비슷하게 보이기 위해 게임을 무리하게 개조하면서 어딘가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부정적인 분위기에 게임을 발매한 2K가 2주에 걸쳐 수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검수에 들어갈 시간까지 고려했을 때 과연 약속한 2주라는 시간 안에 최소한의 정상 궤도로 올려놓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현재도 게임을 즐기고 있는 입장에서 믿음이 잘 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기다림을 선택한 대다수 유저들은 2주는 아니어도 좋으니 최대한 게임을 게임답게 즐길 수준으로는 만들어 주길 바라고 있겠지만, 유저의 인내에도 한계라는 것이 있기에 이 인내의 기준을 넘어서는 상황까지 갈 경우 'WWE 2K20'이 시리즈 최악의 게임으로 남는 것은 물론 후속작에 대한 기대감 역시 많이 떨어지게 될 것이다.
 

개발사인 비주얼 콘셉츠는 이 위기 상황을 잘 타개하고 시리즈를 이어갈 자격을 유저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을까? 부디 최악의 상황만은 맞이하게 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 

   김형근 기자 | noarose@gamey.kr
0

   16  
  김형근 기자
  2430P
총 덧글수 ( 0개 )

[핸즈온] 아이덴티티 MMORPG '월드 오브 드래곤 네스트(WON)'...한국 출시는?

집중분석 | 2020-01-10 | 이재덕 기자 | 3904

​액토즈 관계사 아이덴티티게임즈의 모바일게임 대작 '월드 오브 드래곤S네스트'가 8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5개국에 출시됐다. 서비스는 넥슨이 ..

4인4색 매력...여성향 게임 '워챌' 도깨비 분석

집중분석 | 2020-01-06 | 이재덕 기자 | 3917

드라마 '도깨비'처럼 여심을 훔치고 있는 여성향 게임 '워너비 챌린지'. 여기에는 4인 4색 개성적인 성격을 가진 4명의 남성이 등장한다. 쾌활한 유은결에서부터 포근한 성격의 강비오..

"녹는다, 녹아" 워챌 심쿵 데이트 장면 베스트 5

집중분석 | 2019-12-26 | 이재덕 기자 | 3918

그냥 종이 한 장도 아니고, 손에 만져지지도 않는 디지털화된 그림 1장일 뿐인데 사람의 마음을 녹여버리는 멋진 그림이 있다. 남성 사용자들이 미소녀에 녹아나고 있을 때, 유성 사용자..

[리뷰] 14년만에 부활한 신사쿠라 대전

집중분석 | 2019-12-23 | 이준혁 기자 | 3907

지금으로부터 20여년 전인 1996년, 새턴으로 첫 탄생했던 사쿠라 대전은 디렉터에 천외마경으로 유명한 히로이 오지, 캐릭터 디자인에 나의 여신님으로 유명한 후지시마 코스케 등이 참..

방치형 RPG '열혈강호러시' 직접 플레이해 보니...

집중분석 | 2019-12-20 | 이재덕 기자 | 3903

​도탑전기 스타일의 횡스크롤 액션 RPG인줄 알았는데, 실제 해보니 방치형이다. 방치형이라면 보통 세로 화면을 연상하기 쉽지만 열혈강호러시는 세로 화면이라 영락없는 가로 화면 액션..


[리뷰] 지난 테스트보다 원작에 가까워진 ‘바람의나라: 연’ 파이널 CBT

집중분석 | 2019-12-18 | 김형근 기자 | 3903

슈퍼캣이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 준비 중인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의 파이널 CBT(Closed Beta Test, 비공개 베타 테스트)가 지난 12월 11일부터 16일까지 안드로이드 플랫폼으..

[핸즈온] 익숙함과 새로움이 공존하는 모바일 배틀로얄 게임 '메카시티:ZERO'

집중분석 | 2019-12-09 | 김형근 기자 | 3902

12월 6일 서비스를 시작한 '메카시티:ZERO(이하 메카시티)'는 넷이즈 게임즈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3인칭 슈터 모바일게임이다. '메카시티'는 알파 기동도시에서 개최 중인 가장 큰 메카..

"대립과 협력의 아이콘" 넥슨 V4 인터서버에서 살아남는 법

집중분석 | 2019-12-09 | 게임와이 | 3906

넥슨 V4의 인기가 꽤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다. 구글 매출 2위까지 올랐다가 열기가 식어버린 몇몇 타이틀과는 상황이 다르다. 모두가 인정할만한 자유경제가 반영된 거래소 시스템도 그..

페이트코어나 속성보다 '전투력'...엑소스 히어로즈 초고속 성장법

집중분석 | 2019-12-09 | 게임와이 | 3915

액션 RPG는 MMORPG에 비해 심플한 육성법이 특징이다. 영웅이란 원래 재료 먹여서 만렙풀강을 하는 것이 목표였고, 그것이 성장의 전부였다. 하지만 엑소스 히어로즈는 할 것이 많은 게..

글로벌 CBT 앞둔 넥슨 신작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어떤 게임?

집중분석 | 2019-12-05 | 김형근 기자 | 3906

넥슨의 신규 멀티 플랫폼 프로젝트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글로벌 CBT가 12월 6일 오전 10시부터 12월 9일 오전 10시까지 실시된다.‘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넥슨의 ‘카트라이더’ ..


[공략] '고수 모바일' 실속 과금 패키지는 어떤 것?

집중분석 | 2019-12-03 | 김형근 기자 | 3902

이 게임은 등장 인물들의 화려한 무공을 3D 그래픽으로 구현하고 여기에 국내 유명 성우들의 목소리 연기를 더해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기분을 만끽 할 수 있으며, 다양한 스토리 연출..

[공략] 누구나 쉽게 하는 초보 탈출! ’엑소스 히어로즈’ 꿀팁 10가지

집중분석 | 2019-12-02 | 김형근 기자 | 3911

특히 이 게임만의 독창적인 시스템들과 게임 진행 방식, 그리고 다양한 보조 시스템들은 유저들에게 꾸준히 즐길 수 있는 좋은 게임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게임 순위에서도 상위권에 꾸준..

상점을 보면 게임이 보인다! 이것이 넥슨 'V4' 혜자 패키지!

집중분석 | 2019-11-29 | 김형근 기자 | 3909

넥슨이 서비스 중인 신작 모바일게임 V4는 국내 최고 모바일게임 개발사 중 하나인 넷게임즈와 언리얼 엔진의 만남으로 태어난 화려한 그래픽은 물론, 다양한 즐길거리, 개성 넘치는 직..

[공략] '리니지2M' 직업 선택에서 초고속 성장까지...꿀팁 8가지

집중분석 | 2019-11-27 | 이재덕 기자 | 3912

PC로 즐기는 '리니지2M'의 재미가 쏠쏠하다. 한국 최초인 7백만 예약 대작 게임답게 관심도 뜨겁다. 퍼플로 즐기는 리니지2M은 완전 PC게임이다. 게임을 해보니 상당히 익숙하다. 20여 ..

[리뷰] 모바일 게이머 위해 준비된 명작 게임 ‘엑소스 히어로즈’

집중분석 | 2019-11-27 | 김형근 기자 | 3899

특히 세 차례의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와 두 차례의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 등을 통해 유저들의 목소리를 꾸준히 듣고 이를 게임 내에 반영하고자 노력하면서 오래 가는 게임으로 남..


[핸즈온] '고수 모바일' 무과금 첫번째 허들, 이렇게 넘는다

집중분석 | 2019-11-26 | 이재덕 기자 | 3898

네이버웹툰 게임 '고수 with NAVER WEBTOON(이하 고수 모바일)'이 출시됐다. 열강과 더불어 국내 최고 만화 IP로 꼽히는 고수의 모바일게임인지라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CBT와 달라진 ..

[리뷰] 현대 밀리터리 FPS를 상징하는 모던 워페어 부활하다

집중분석 | 2019-11-25 | 이준혁 기자 | 3903

콜 오브 듀티 시리즈는 2003년에 첫 시리즈가 발매된 이후 지금까지도 밀리터리 FPS에서는 최강자로 군림하는 게임이 바로 콜 오브 듀티 시리즈다. 탄생한 이후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연말 기대작 3+1" '엑소스 히어로즈'가 추가된 이유

집중분석 | 2019-11-25 | 이재덕 기자 | 3902

연말 기대작에 라인게임즈의 엑소스 히어로즈가 추가됐다. 원래는 카카오게임즈의 달빛조각사, 라인게임즈의 V4,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의 3개의 게임이 2019년 연말을 뜨겁게 달굴 것..

  1|   2|   3|   4|   5|   6  |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