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2020년을 떠들썩하게 만든 그 게임 ‘사이버펑크 2077’

[ 등록일시 : 2020-12-30 13:04:29 ]

‘위처’ 시리즈를 통해 CDPR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사로 인정 받았다. 특히 게임을 잘 만드는 것만이 아니라 사용자와 소통하며 게임을 개선해나가 더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래서 ‘위처 3’의 성공 이후 공개했던 ‘사이버펑크 2077’은 출시 전까지 굉장한 기대를 받아왔다. 하지만 ‘사이버펑크 2077’은 계속해서 출시가 연기되어 왔고, 첫 공개 이후 8년이나 지나서야 출시됐다.

 

게임을 처음 시작하면 플레이어의 분신이 될 아바타를 만들어야 한다. 남녀 캐릭터의 외모를 결정한 후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된다. 아바타를 만든 후에는 3가지의 직업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CDPR의 명성을 생각하면 어떤 직업이냐에 따라 게임에 커다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는 초반부만 다르고 메인 스토리는 거의 차이가 없다. 이후에는 범죄가 난무하는 나이트 시티에서 V가 되어 여러 의뢰를 받고, 이를 처리하면서 게임을 진행하면 된다.


▲ 어떤 직업을 고를까? 너무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을 듯


▲ 사이버펑크 2077도 결국은 오픈월드 게임이다
 

 

 

오픈월드 게임이기 때문에 우리가 흔히 즐겨왔던 게임의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메인 퀘스트를 진행하면서 스토리를 진행해 나가고, 또 수많은 사이드 퀘스트를 플레이하며 나이트 시티를 보다 깊숙하게 탐험할 수 있다. 그러나 오픈 월드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상호작용은 거의 없는 수준이다. 거대하고 멋지게 표현된 도시에 비해 NPC들은 그냥 인형 같은 느낌만 준다. 이러한 부분은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되기를 기대한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미션을 완료하거나 적을 처치하면 경험치를 얻고, 이를 통해 레벨 업을 하고, 이후 스킬 트리를 통해 플레이어를 강화할 수 있다. 캐릭터는 신체, 반사신경, 테크 능력, 지능, 냉정 등 크게 5개의 특성을 갖고 있다. 퀘스트는 현상금이나 사건조사, 소탕 등 다양한 콘텐츠가 있고, 플레이어가 미션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특정 지역을 가면 자동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각 퀘스트 진행은 전투만이 아니라 잠입이나 대화, 해킹 등을 통해 해결하는 것도 가능하다. 서브 퀘스트도 매력적이지만 이는 게임 초반에만 그렇고 중반부 정도가 되면 조금씩 단순해진다. 그래도 성우 더빙 덕분에 감정 이입이 더 생생하게 전달되며, 다양한 소재와 심지어 코믹한 요소 등을 통해 플레이어를 몰입하게 만든다. 수준 높은 더빙 덕분에 정신 없는 게임 플레이 도중에 자막을 읽지 않아도 되는 것이 얼마나 편리한지 알 수 있다. 플레이어는 게임을 진행하면서 다양한 선택을 하게 되는데, 이러한 선택은 스토리에 영향을 주고 최종적으로는 엔딩도 달라진다. 크게 구분하면 4개 정도의 엔딩으로 나눌 수 있다. 메인 스토리는 약 25-30시간 분량이고, 사이드 퀘스트까지 플레이하려면 100시간 이상은 충분히 즐길 수 있다.




▲ 우리랑 한번 해보자는거야?



▲ 근미래적인 분위기가 멋지게 표현됐다

 

 

전투는 아쉽게도 1인칭 시점인데도 불구하고 총을 쏠 때의 느낌이 그다지 좋지 않다. 총기 반동은 심하지만 정작 타격감은 좋지는 않다. CDPR이 슈팅 게임을 제작한 경험이 부족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투는 여러 총기와 칼, 둔기 등 다양한 무기를 사용할 수 있고, 총기류에 비해 근접전은 좀더 타격감이 있다. 또한 CCTV 등을 해킹해서 내부 구조를 파악하는 것도 가능하고, 해킹을 통해 오작동을 일으켜 상대방의 시선을 돌리고, 몰래 다가가 암살할 수도 있다. 전자레인지를 가열하여 터트린다거나 로봇을 해킹해서 조종하는 등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다. 

 

각종 인터페이스는 그다지 세련되지도 않았고, 상당히 불편하다. 특히 PC 기반으로 설계한 것 같아 게임기에서는 더더욱 불편하다. 여러 창이 동시에 열려 어떠한 것을 먼저 닫아야 하는지 모를 때도 있고, 각종 정보를 확인하는 것도 편리하게 설계되어 있지 않다. 인터페이스는 향후 업데이트에서 수정이 필요한 부분으로 보인다.



▲ 전투는 생각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 CDPR 게임답게 다양한 선택지가 등장한다



 

게임 플레이는 재미있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멋진 연출, 그리고 사이버펑크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그래픽과 세계관. 하지만 이 게임은 잘 알려진 것처럼 아직은 최적화 문제와 수많은 버그들이 존재한다. CDPR도 계속해서 업데이트하고 있고, 론칭 당시보다 좀더 안정적이긴 하다. 그래도 1.06 버전 역시 게임 도중 튕기는 현상은 발생한다. 최적화 역시 아직 부족하다. 이 게임은 플레이스테이션 4 수준의 성능에서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했고, 이 게임을 공개했을 당시에는 플레이스테이션 4가 출시되지도 않았다. CDPR은 플레이스테이션 4에서도 쾌적하게 플레이 가능하도록 최적화에 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물론 디버깅 작업과 오픈월드 게임이지만 너무나 부족한 상호작용 등 아직도 이 게임에는 채워야 할 것이 많다. 

 

‘위처 3’도 사실 게임기로의 첫 스타트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버그도 있었고 최적화도 좋지 않았다. 하지만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완성도가 점점 높아졌고, 그래서 사용자들은 커다란 찬사를 보냈다. 이 게임에 쏟아진 비난은 이 게임에 대한 기대가 너무 컸기 때문일 것이다. CDPR은 1월, 2월의 업데이트를 통해 많은 부분을 해결하겠다고 했으니 이 게임을 제대로 즐기려면 잠시 미뤄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결론적으로 ‘사이버펑크 2077’은 게임 자체의 재미는 뛰어나지만 심각한 버그와 최적화 가 가장 심각한 문제다. 그리고 오픈월드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텅 빈 상호작용 요소 같은 부분들이 사용자들을 실망시키게 하는 요소다. 이러한 부분들이 해결되어야 ‘사이버펑크 2077’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질 것이다.





▲ 잘 알려진 것처럼 키아누 리브스가 등장한다!



▲ 앞으로 사용자들에게 더 신경을 써주기를!



사이버펑크 영화의 걸작이자 대표작인 ‘블레이드 러너’ 역시 1982년 개봉 당시에는 악평과 함께 상업적으로도 실패했다. 하지만 리들리 스콧 감독은은 수많은 버전을 통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고, 시간이 흐르면서 걸작으로 재평가 받고 있다. 그래서 ‘블레이드 러너’는 많은 버전이 존재하는 영화로도 유명하다. 물론 ‘사이버펑크 2077’은 ‘블레이드 러너’와는 다른 문제지만 좀더 시간이 지난 후에는 재평가되는 게임이 되기를 바란다.

   이준혁 기자 | jhlee@gamey.kr
0

   17  
  이준혁 기자
  3211P
총 덧글수 ( 0개 )

[리뷰] 평범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착각하지 마! ‘폴른 레기온’

집중분석 | 1일 전 | 이준혁 기자 | 157

‘폴른 레기온’은 국내에서는 낯선 인도네시아에서 개발한 게임이다. 원래는 PS VITA로 ‘반역의 불꽃’이 출시됐고 PC와 스위치로, 그리고 플레이스테이션 4로 출시됐다. 플레이스테이션 4..

[프리뷰] 우주 최강 플랫포머 게임 컴백한다 ‘슈퍼 마리오 3D 월드 + 퓨리 월드’

집중분석 | 3일 전 | 이준혁 기자 | 102

닌텐도가 정말 무서운 것은 각각의 게임 장르에 대표할만한 게임이 하나 정도는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유명 게임에 약간의 콘텐츠만 변경해도 놀라운 게임이 되기도 하며, 기존 게임의 ..

[핸즈온] 유튜브 1위 IP 이름값이 아까워...아기상어 런어웨이

집중분석 | 4일 전 | 이재덕 기자 | 149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 타이틀이다. 유튜브에서 조회수 전세계 1위를 할 정도로 유명한 '아기상어'의 IP를 가지고 만든 타이틀인데 왜 '뚜루루 뚜루뚜루'하는 배경 음악이 없지?' 하는 ..

[프리뷰] 새로운 조작법 앞세운 ‘몬스터헌터 라이즈’ 그 첫 모습은?

집중분석 | 2021-01-08 | 김형근 기자 | 210

캡콤의 인기 프랜차이즈 ‘몬스터헌터’의 신작 게임 ‘몬스터헌터 라이즈’가 드디어 유저들과의 첫 만남을 갖는다. 1월 8일부터 시작되는 ‘몬스터헌터 라이즈’의 체험판 공개는 전작들..

[리뷰] 강력한 신앙심이 필요한 게임! ‘VVV 넵튠’

집중분석 | 2021-01-05 | 이준혁 기자 | 529

어느덧 탄생한지 10년 이상이 지난 ‘초차원게임 넵튠’ 시리즈. 원래 이 게임은 일본에서는 ‘VVV튠’이라는 타이틀이었지만, 국내에서는 ‘VVV넵튠’으로 변경됐다. 넵튠 시리즈 팬을 더 겨..


[리뷰] 누구든 맞춰버리는 괴물 같은 척척박사 ‘아키네이터’

집중분석 | 2021-01-04 | 이준혁 기자 | 236

새해 벽두부터 누구를 생각하든 맞춘다는 ‘아키네이터’가 실시간 검색 순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아키네이터’는 알라딘의 요술램프 같은 지니 캐릭터가 등장해서 사용자가 생..

[리뷰] 2020년을 떠들썩하게 만든 그 게임 ‘사이버펑크 2077’

집중분석 | 2020-12-30 | 이준혁 기자 | 290

‘위처’ 시리즈를 통해 CDPR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사로 인정 받았다. 특히 게임을 잘 만드는 것만이 아니라 사용자와 소통하며 게임을 개선해나가 더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래서 ‘위..

​​[핸즈온] 컴투스' 인생역전 윷놀이'가 더 낫겠어...NHN PC게임 '신윷놀이2'

집중분석 | 2020-12-24 | 이재덕 기자 | 394

왜 그동안 온라인게임은 발전이 없었을까 싶다. NHN이 오픈베타중인 '신윷놀이2'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6년이나 지난 모바일이 훨씬 더 재미있었기 때문. 온라인으로 할만한 윷..

[핸즈온]외모는 합격! '그랑사가' 파이널 CBT 체험기

집중분석 | 2020-12-23 | 최명진 기자 | 354

'세븐나이츠'의 핵심 개발진이 제작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엔픽셀의 신작 '그랑사가'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총 5일간 출시 전 마지막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전부터 극과 극을 달리는..

[공략] '블레스언리쉬드' 늑대왕(Wolf King) 찐 당황? 필살 공략법

집중분석 | 2020-12-23 | 이재덕 기자 | 387

'블레스 언리쉬드(Bless Unleashed)'는 네오위즈의 힘이 실린 기대작 중의 기대작이다. 이미 콘솔 플랫폼으로 출시됐지만 아직 PC플랫폼이 남아 있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가장 힘이 ..


[프리뷰] 벽타기도 되네...콘솔급 그래픽 '오딘: 발할라 라이징'

집중분석 | 2020-12-23 | 게임와이 | 341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 예정인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은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을 기반으로 모바일과 PC온라인 플랫폼 모두 플레이가 가능한 멀티..

[리뷰] 중세 캐리브해를 배경으로 한 무역 게임 ‘포트 로얄 4’

집중분석 | 2020-12-23 | 이준혁 기자 | 335

무역을 배경으로 한 게임은 상당히 많다. 부루마블이나 카탄 같은 보드 게임부터 과거 PC용으로 출시됐던 ‘마키아벨리’ 같은 게임이 대표적이다. ‘포트 로얄’은 2012년부터 출시되어 나..

[리뷰] 콘솔 스타일 액션이 강조된 '‘블레스 언리쉬드 PC'

집중분석 | 2020-12-22 | 이재덕 기자 | 299

‘블레스 언리쉬드’가 주목받는 이유는 콘솔 때문이다. 이미 엑스박스 등 콘솔 게임으로 출시되어 혁혁한 성과를 거뒀기 때문. 엑스박스가 미국 등지에서 인기 있는 게임이고, 이 플랫폼..

[핸즈온] 너는 이미 죽어있다! 모바일로 만나는 ‘진 북두의 권’

집중분석 | 2020-12-21 | 이준혁 기자 | 382

플레이스테이션 3 시절에 출시됐던 ‘진 북두무쌍’이 출시 10주년을 기념하여 모바일로 출시됐다. 모바일로 출시된 ‘진 북두무쌍’은 원작처럼 호쾌한 무쌍 전투를 기본으로 한다. 모바일 ..

[프리뷰] You guys not have phone? ‘디아블로 이모탈’

집중분석 | 2020-12-21 | 이준혁 기자 | 355

지난 2018년 블리즈컨에서 최초 공개됐던 ‘디아블로 이모탈’은 모바일용으로 제작되는 첫번째 ‘디아블로’ 시리즈다. 블리자드와 중국의 넷이즈가 협업을 통해 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이 ..


[프리뷰] 콤보와 액션의 쾌감...블레스 언리쉬드 PC

집중분석 | 2020-12-19 | 이재덕 기자 | 451

'블레스 언리쉬드’는 네오위즈 산하 라운드 8 스튜디오가 개발한 액션 MMORPG다. 오픈 월드를 모험하면서 협력 전략이 강조된 던전, 필드 보스 콘텐츠가 핵심인 게임이며, 언리얼 엔진..

[리뷰] ‘뿌요뿌요’와 ‘테트리스’의 두번째 이색 만남 ‘뿌요뿌요 테트리스 2’

집중분석 | 2020-12-16 | 이준혁 기자 | 377

러시아의 알렉세이 파지노프가 제작한 ‘테트리스’는 30년이 지난 지금도 가장 유명한 퍼즐 게임이다. 이른바 낙하 퍼즐 게임의 원조인 ‘테트리스’는 수많은 퍼즐 게임에 영향을 주었고, ..

[리뷰] JRPG의 추억을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하는 ‘드래곤 퀘스트 11S’

집중분석 | 2020-12-16 | 이준혁 기자 | 410

3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변함 없는 사랑을 받아온 ‘드래곤 퀘스트’ 시리즈는 일본의 대표적인 국민 게임 중 하나이며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와 함께 JRPG를 상징하는 게임이다. 이번..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