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취재기사

[NDC] 슈퍼셀 브롤스타즈팀의 실패가 떳떳한 이유

[ 등록일시 : 2019-04-30 09:30:47 ]

25일(목) 판교에서 열린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NDC)에서 ‘클래시로얄’, ‘브롤스타즈’을 개발한 핀란드 개발사인 슈퍼셀 김우현 게임 아티스트의 강연이 진행됐다. 이 강연에서는 ‘브롤스타즈’를 만드는 과정과 슈퍼셀의 독특한 기업 문화를 통해 한국 게임개발 환경 개선점에 대한 김우현 아티스트의 생각을 들을 수 있었다.


김우현 아티스트는 슈퍼셀에 입사하기 전, 학교를 그만두고 평균 근속 8개월밖에 채우지 못하면서 7개의 회사를 전전했다. 슈팅에서부터 MOBA게임까지 다양한 게임들을 제작했지만 이렇다 할만한 성공작은 나오지 않았다. 끝에는 게임 업계를 영원히 등지리라 다짐하고선 마지막으로 가고 싶었던 외국 회사들에 자포자기 심정으로 이력서를 뿌렸다. 하지만 이 최후의 이력서가 슈퍼셀 입사 계기가 됐다.

핀란드 기업인 슈퍼셀에 입사 후 김우현 아티스트는 좋은 게임을 만드는 요인들로 그래픽, IP, 트렌드 이외에 다른 해답을 찾아냈다. 바로 기업의 조직 문화다. 좋은 게임이란 선견지명이 있는 대표자보다 좋은 개발환경에서 일하는 개발자에서 나온다는 것이 핵심이다.

 

한국의 경우 흔히 볼 수 있는 조직 문화는강력한 리더에 의해 결정되는 피라미드 구조다. 맨 꼭대기에 대표가 있고 아래로 갈수록 더 많은 인원이 더 적은 권한과 보상을 갖는다. 하지만슈퍼셀은 모든 결정은 일선 개발자에게 나오는 역 피라미드식구조를 갖췄다고 한다.

 

김우현 아티스트는 슈퍼셀의 조직 문화의 특징을 세가지 요소로 요약했다. 바로 자유, 평등, 독립이다.

 

먼저 슈퍼셀은 국내에서는 허울뿐인 자율근무가 제대로 자리 잡혀 있다. 그만큼 개발자들은 큰 자유를 누릴 수 있다. 본인이나 가족이 아픈 중요한 사건에서부터 반려 동물이 아프다고 쉬고, 택배 받아야 된다고 쉬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WFH(Work From Home) 세 글자를 남기고 출근하지 않아도 된다. 슈퍼셀은 자유로운 출퇴근 시간과 휴무를 감시하지 않는다.

두 번째 요소인 평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는 바로 회의다. 슈퍼셀은 어디에도 상급자를 위한 특별 장소나 대우가 존재치 않는다. 대표라도 다른 개발자들과 같은 공간에서 일하고 출장을 가도 모두가 동일한 수준의 좌석을 받는다. 일반직원도 CEO에게 자유롭게 건의를 할수있다. 눈으로 보이는 것부터 보이지 않는 암묵적인 위계질서가 전혀 없는 이런 점이 바로 슈퍼셀의 평등이다.

마지막 요소인 독립은 상기한 두 요소와 달리 직원 스스로 찾아야 하는 해답이다. 슈퍼셀은 막 입사한 개발자에게 프로젝트나기획서, 인수인계사항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본인이 스스로 합류할 프로젝트를 찾고 역량을 발휘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행동해야 하는 독립성이 중요하다. 이 슈퍼셀 특유의 독립성은 기존의 명령체계에 익숙한 개발자들이 회사를 떠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 독립성이야말로 슈퍼셀의 개발자들이 주도권을 잡고 활동하는데 필수적인 요소다.

이러한 슈퍼셀의 문화는 실패할 뻔했던 '브롤스타즈'의 성공을 가져왔다. 김우현 아티스트는 "슈퍼셀에서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누구든 아이디어를 낼 수 있고, 개발 과정에서 그 누구도 간섭하지 않는다. 팀을 전적으로 믿고 모든 과정을 맡기며, 개발이 진척돼 플레이 방법이 정립되면 사내 테스트와 베타 테스트를 거친다. 이 과정에서 이름도 알려지지 못한 채 사라진 게임들이 수도 없이 많다"고 설명했다.


'브롤스타즈'는 테스트 초기 유저들에게 혹평을 들었다. 수 차례 게임의 코어 시스템을 바꾸고 인터페이스와 조작 방식까지 바꿔가며 노력했지만, 그 결과는 긍정적이지 않았다. 무거운 콘텐츠와 그 동안 보여준 슈퍼셀 게임들과는 완전히 다른 장르와 그래픽이 원인이었다. 하지만 슈퍼셀은 '브롤스타즈'만의 스타일을 고수하기로 결정하고, 계속해서 개선해 나갔다.

하지만 많은 시도에도 불구하고 브롤스타즈는 유의미한 결과를 거두지 못했다. '클래시로얄'의 성적에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였다. 이에 슈퍼셀은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기로 결정하고,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예약 30일 만에 1,400만 명의 사전예약자를 모집했다. 이중 실제 플레이어로 전환된 비율은 60%로 큰 성공을 거뒀다.

김우현 아티스트는 실패의 위기 앞에서도 겁 없이 맞설 수 있었던 이유는 슈퍼셀 만이 가진 개인, 팀, 보상 차원의 제도적 안전망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슈퍼셀은 인재를 고르고 골라서 뽑는 만큼 최고 수준의 관리솔루션을 제공한다. 만약 새로 합류한 개발자가 팀에 적응하지 못한다면 자신에게 맞는 동료와 프로젝트를 자유롭게 찾을 수 있다. 이것이 개인의 안전망이다. 여기에 실패를 축하하는 샴페인 파티를 열고, 실패한 프로젝트를 통해 배울 수 있는 점을 찾아 내부에서 공유할 정도로 팀 차원의 안전망이 구축된다.

아울러 게임이 성공하면 대표부터 개발자, 비개발 부서까지 모두 동일한 성과금을 받는 보상의 안전망이 구축돼있다. 매출이 잘 나오는 프로젝트의 팀이 모든 보상을 독차지한다면, 팀들은 새로운 도전을 보다는 모방에 급급할 것이라는 것이다. 개개인의 능력을 모두 평등하게 바라보는 것이다.

김우현 아티스트는 “해외의 기업문화라서 무조건 받아들이는 것은 좋지 않은 선택이다. 국가마다 사회적, 역사적 차이점이 있기에 무조건 따라하는 것보다는 좋은 점은 받아들이되, 현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은 직원을 관리해야 할 도구가 아닌 동료로 존중하는 것이 먼저"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 게임업계도 찬란했던 시기가 있다. 개인적으로 그 시기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하지만 일하는 방식과 업무 문화에 대한 논의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지금이라도 다른 회사의 장점들을 흡수해 조직에 접목시킨다면, 침체를 이겨내고 도약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명진 기자 | ugaia@gamey.kr
0

   17  
  최명진 기자
  3711P
총 덧글수 ( 0개 )

애플, 앱스토어에 성인 인증 도입한다

취재기사 | 2일 전 | 이준혁 기자 | 48

지금까지 애플은 국내 앱스토어에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을 제공하지 않았다. 그러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조만간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을 서비스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과 게임물관리위원..

'리니지2M', '리니지'의 새로운 신화를 만들 수 있을까?

취재기사 | 2일 전 | 김형석 기자 | 49

◇출시 앞둔 엔씨소프트 모바일 신작 '리니지2M', 흥행 돌풍 예고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게임 신작, '리니지2M'이 올해 4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03년 출시된 온라인게임 '리..

소니, 스파이더맨 개발사 인섬니악 인수

취재기사 | 2일 전 | 이준혁 기자 | 83

인섬니악이 소니의 14번째 퍼스트 파티가 됐다. 소니는 8월 20일, 스파이더맨 게임을 개발한 인섬니악을 인수하며,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특히 인섬니악은 과거부터 높은 기술력과 완성..

퀀틱드림, 차기작부터는 멀티플랫폼으로 제작

취재기사 | 2019-08-14 | 이준혁 기자 | 115

헤비 레인과 비욘드 투 소울, 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등 3종류의 어드벤처 게임을 소니 게임기에 독점으로 제작해 왔던 퀀틱드림(Quantic Dream)이 향후 차기작부터는 멀티플랫폼으로 제..

돌키우기온라인'을 보면 '바람의나라:연'이 보인다

취재기사 | 2019-08-13 | 이재덕 기자 | 117

바람의나라: 연이 출시된다. 96년생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의 모바일 버전이다. 세계 최초, 국내 최초, 최장수 온라인게임의 모바일 버전이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월 21일 CBT를 앞..


넷마블 상반기 1조 매출...1등 공신은 '어벤저스 엔드게임'?

취재기사 | 2019-08-12 | 이재덕 기자 | 122

넷마블이 상반기 1조 3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1조 79억 원 대비 살짝 줄긴 했으나,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그러나 영업이익 급감은 두드러진다. 그런데 게임별 매출 비중 ..

[인터뷰] 카카오게임즈 대작 MMO '테라클래식' 황신 PD

취재기사 | 2019-08-12 | 이재덕 기자 | 115

카카오게임즈가 직접 서비스하는 최초의 MMORPG 테라클래식이 13일 출시를 앞두고 있다. 테라클래식은 글로벌 2,500만 유저의 PC게임 테라 IP에 사전등록 200만을 돌파하며 대작 MMO의 ..

미국도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확률 공개 시행. 전세계적 확산

취재기사 | 2019-08-09 | 이준혁 기자 | 177

미국의 ESA(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가 게임에 적용된 확률형 유료 아이템에 대한 자율 규제에 나선다. ESA는 7일(미국 현지 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부터 확률..

"라그에 울고 웃는다" 그라비티, 상반기 매출 '2천억'

취재기사 | 2019-08-09 | 이재덕 기자 | 150

그라비티가 9일 발표한 실적 자료에 따르면 그라비티는 2분기 매출 781.27억 원, 영업이익 129.98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 및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감소추세를 보였지만 전년 동분기 ..

NHN, 문정후의 '용비불패' 게임화...'용비불패M' 출시 예정

취재기사 | 2019-08-09 | 이재덕 기자 | 172

​NHN이 만화 '용비불패'를 게임화한 '용비불패M'을 선보인다. NHN은 9일 2019 실적 발표를 통해 인기 만화 ‘용비불패’ IP를 바탕으로 한 횡스크롤 모바일 게임 '용비불패M'은 2020년 초 ..


철권 7, 시즌패스 3 캐릭터 공개.… 소울칼리버 6도 신규 캐릭터 참전

취재기사 | 2019-08-06 | 이준혁 기자 | 243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가 세계적인 격투 게임 종합 대회인 EVO 챔피언십 철권 7 결승전이 끝난 후 시즌 패스 3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오는 9월에 공개할 예정인 시즌패스 3는 모든 ..

‘코믹콘 서울 2019’ 게이머들을 위한 볼거리 가득!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338

대형 팝 컬쳐 행사인 ‘코믹콘 서울 2019’가 8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 열리는 ‘코믹콘 서울 2019’는 만화, 게임, 영화, 캐릭터, 피규어, 애니메..

‘포트나이트 월드컵’에 출전한 특별한 사연을 가진 선수들 ‘화제’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356

에픽게임즈가 한국시간으로 27일부터 29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자사의 대표 배틀로얄 게임 ‘포트나이트’의 세계대회 ‘포트나이트 월드컵’ 최종 결승전을 진행했다. 대회에서는 해외 선수..

게임 유튜버 승냥이 동물학대 논란…사과방송에도 누리꾼 ‘싸늘’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356

게임 유튜버 승냥이가 방송 중 반려견을 학대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싸늘한 여론에 사과방송까지 진행했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비난 일색이다.게임 유튜버로 활동..

배틀그라운드 즐기면 암호화폐 준다? 펍지 “사실무근, API접근 문의만 있었다”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252

펍지주식회사가 개발한 배틀로얄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미국의 블록체인 기업 리퍼리움(Refereum)이 진행하는 블록체인 토큰 프로젝트와 협업을 ..


GTA 제작사 락스타게임즈, ‘법인세 10년치 미납’ 구설수 올라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278

GTA 개발사로 잘 알려진 영국의 개발사 락스타게임즈가 10년 동안 법인세를 한 푼도 내지않아 구설수에 올랐다.영국의 세금 수사 연구소 택스워치UK가 현지시간으로 29일 락스타게임즈가..

e스포츠계에 연이어 날아든 비보…박경락 선수, 이우성 코치 사망 소식에 애도물결 이어져

취재기사 | 2019-07-31 | 최명진 기자 | 445

전 프로게이머들의 연달은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전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이자 은퇴 후에도 다양한 활동을 보인 박경락이 28일 향년 35세의 나이로 세..

엔씨소프트 '리니지 레드나이츠'를 보내며...

취재기사 | 2019-07-30 | 이재덕 기자 | 267

'리니지 레드나이츠'는 엔씨소프트의 첫 모바일게임 타이틀로 알려져 있지만 그렇지 않다. 피처폰 시절부터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게임을 꽤 많이 냈다. 당시만 해도 리니지는 최고의 권..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