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창간] 게임업계 큰 형님들, 6년 동안 얼마나 바뀌었나?

[ 등록일시 : 2020-05-19 16:23:30 ]

게임 산업은 그 어느 산업보다도 변화가 빠르게 찾아오며 그 위력은 산업의 분위기를 한 순간에 바꿀 만큼 엄청나다. 관계자들은 “게임 산업에는 매 순간 변화의 시기가 찾아온다.”며 결코 방심할 수 없음을 이야기하곤 한다. 
 

이러한 변화는 대형 업체들이라고 예외가 되지 않으며, 오히려 이들이 태풍과도 같은 변화의 물결에 가장 많이 휩쓸리며 생존의 방법, 유행의 방향을 고민해 왔다고 해도 좋을 정도다. 

이에 게임업계의 큰 형님들로 칭해지는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 등의 지난 6년을 키워드를 중심으로 돌아보며 게임 업계가 어떻게 변화를 맞이하고 발전해 왔는지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 ‘성공적인 모바일게임 확장’으로 새로운 방향 찾은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의 경우 포트폴리오의 변화 자체는 그리 크지 않아 6년 동안 단 하나의 단어가 추가되었다. 하지만 그 단어가 엔씨소프트의 변화의 중심에 위치하는데 바로 ‘모바일게임’이다. 

그동안 경쟁사들이 대표작들을 발빠르게 모바일게임으로 재창조해서 선보여 왔던 것과는 달리 스마트폰 시대의 엔씨소프트는 변화에 다소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이는 엔씨소프트가 그동안 다져온 입지나 게임의 비중, 그리고 유저들의 충성도를 고려했을 때 변화가 가져올 영향력이 긍정적일지 부정적일지는 몰라도 단순한 시장 확장 정도는 끝나지 않을 것으로 업계의 모든 사람들이 인정했던 부분이다.

그러나 결국 엔씨소프트도 유저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인기 게임들의 모바일게임화를 시작했으며, 몇 차례의 시행착오를 겪은 후 ‘리니지 M’과 ‘리니지 2M’으로 우리나라 모바일게임 시장의 분위기를 단번에 뒤엎을 만큼 큰 영향력을 보여줬다. 두 편의 게임이 선보여지는 사이에도 많은 업체들이 모바일게임의 정점을 두고 경쟁했지만 제대로 힘을 발휘한 게임은 그리 많지 않았으며, 결국 모바일게임 매출에서 ‘리니지 M’과 ‘리니지 2M’의 형제 대결 구도가 장기적으로 이어지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의 상황은 PC때와 마찬가지가 되었다.

이는 매출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2013년 총 매출 7,567억 원, 2019년 총 매출 1조 7,012억 원을 기록한 가운데 ‘모바일게임’으로만 9,988억 원을 벌어들이며 그야말로 새로운 기준을 마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또한 PC 게임들 역시 기존 팬들의 지지와 해외 인기에 힘입어 매출에서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어 여기에 현재 개발 중인 ‘프로젝트TL’, ‘아이온 2’, ‘블레이드앤소울 2’ 등이 성공적으로 더해진다면 현재 국내 매출이 77%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외 매출 비율을 해외 매출 상승으로 이어가며 목표로 삼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확장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가장 잘하는 것 추구로 ‘변화’ 꾀하는 넥슨 


넥슨의 경우 상위권 게임업체들 중 대표 게임의 포트폴리오가 가장 격하게 변화한 업체라 해도 좋을 만큼 많은 게임을 선보인 동시에 종료시켰다. 그동안의 넥슨의 포트폴리오를 보면 다소 무리하다는 평가를 받더라도 동시에 다양한 게임을 준비, 서비스를 전개했으며, 당시 넥슨의 라인업을 보고 있자면 “어떤 것을 좋아할지 몰라서 우리가 다양하게 준비했어”라는 분위기를 풍기며 마치 ‘유원지’를 보는 듯했다. 

그러다보니 서비스하는 게임 수 만큼이나 서비스가 종료되는 게임의 수도 많았다. 2013년 넥슨은 '워페이스', '도타 2', '아틀란티카',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2', '히어로', '넥슨 올스타즈' 등의 게임을 선보였지만, 이들 모두 서비스 종료 또는 이관했으며, 넷마블로부터 이관받은 '서든어택'이나 '테일즈런너'의 채널링 등 기존 인기작 정도가 현재까지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김정주 NXC 대표의 지분 매각 시도 이후의 넥슨은 점차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모든 게임의 재평가를 진행한 후 엄선된 게임만을 출시하고, 내부 평가에서 가능성이 떨어지는 게임이라면 과감하게 정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매년 정례 행사처럼 신작 꾸러미를 풀어놓던 행사도 올해는 없었다. 

이는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의 최근 발언들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마호니 대표는 대표 재신임 후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넥슨은 딥 멀티플레이어 게임, 멀티 플랫폼, 넥슨IP, 신규IP 등 ‘4가지 원칙’에 따라 사업을 간소화할 것이며, 수익 강화를 위해 넥슨이 자신없는 게임과 사업을 빠르게 정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게임비트 서밋 2020에서의 대담 세션을 통해서도 “고래 유저(현금결제를 많이 한 유저)를 표적으로 한 서비스는 실수라고 생각하며 고래를 쫓는 방식은 결국 게임사들의 비즈니스를 허약하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그동안 넥슨이 여러 해 동안 추구해 온 게임 서비스의 성격과는 조금 다른 것으로, 앞으로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을 내세우며 비즈니스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임을 알 수 있게 한다.

■ ‘월드와이드 슈퍼스타’로 자리잡은 넷마블

넷마블의 경우는 모바일게임 시대에 가장 바쁜 움직임을 보여준 게임업체 중 하나다. 모바일게임 초반 ‘다함께’ 시리즈로 캐주얼게임의 강자로 자리잡은 넷마블은 게임 사업의 중심을 PC에서 모바일로 발빠르게 변경했으며, 장르 다변화도 함께 추진했다. 

‘다함께 차차차’, ‘마구마구2013’, ‘모두의 마블’, ‘몬스터 길들이기’ 등 모바일게임을 즐겼던 유저라면 한 번씩은 즐겨봤을 인기작들이 이 시기 넷마블의 대표 게임들로 자리잡았으며, 이러한 흥행은 넷마블이 CJ E&M 전부문 가운데 가장 큰 매출 및 영업이익 성장을 달성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그리고 모바일게임으로 가능성을 확인한 넷마블은 여기에서 한 걸음을 더 내딛게 되는데, 바로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그 중에서도 일본과 북미시장을 메인 타겟으로 삼은 넷마블은 각 시장에 적합한 전략을 내세워 공략을 시작했다. 

일본에서는 인기 IP에 최적의 현지화를 더해 가장 이상적인 형태로 게임을 서비스했으며, 이 중 2016년의 ‘세븐나이츠’와 2017년의 ‘리니지 2 레볼루션’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유저들끼리의 커뮤니티 요소나 콘텐츠를 일본 유저의 성향에 맞췄으며, 현지의 유명 성우를 대거 기용하며 이슈를 만들어 관심을 모았다.

북미에서는 2015년 잼시티 지분 60%를 1,500억 원에, 2017년에는 카밤의 지분 100%를 8,300억 원에 인수하는 등 현지 게임업체를 사들이는 방법을 택했다. 또한 해외의 유명 IP 계약을 적극적으로 체결하며 한국은 물론 글로벌 서비스를 염두에 둔 행보를 보여줬으며, 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K-POP과 같은 한국 콘텐츠로도 시선을 돌려 ‘BTS월드’와 같은 게임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지역 별 사업 다각화의 영향으로 넷마블은 2013년 총 매출 4,968억 원, 영업이익 667억원에서 2019년 총 매출 2조 1,755억 원, 영업이익 2,017억 원으로 상승했다. 2019년의 대표 게임으로는 ‘리니지 2 레볼루션'을 비롯해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GRAND CROSS)’, 카밤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잼시티의 ‘쿠키잼’ 등이 있으며, 이들 게임들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성과를 내며 해외매출 비중 확대를 견인했다.

■ 이들 큰 형님들에게 바라는 바는 ‘업계의 목소리’

이와 같이 게임업계의 큰 형님 기업들은 각각의 성과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업계 안팎으로는 이들에게 바라는 점들도 있다. 바로 ‘게임업계의 목소리’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무한경쟁 속에 각자가 알아서 살아남아야 하는 ‘각자도생’의 시대임은 분명하지만 게임업계의 모두가 힘을 합쳐야하는 이슈 역시 산과 같이 쌓여있다. 이런 상황에서 큰 형님들 역시 각 이슈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만 이들의 행보는 업계 관계자들의 눈으로 보기엔 미지근하기 그지없다. 

이에 이들 큰 형님 기업들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는 만큼 어떠한 선택이 각 기업 및 게임 업계 모두에게 도움이 될지에 대한 고려가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  

   김형근 기자 | noarose@gamey.kr
0

   18  
  김형근 기자
  4430P
총 덧글수 ( 0개 )

[칼럼] 논란의 위안부 게임 ‘웬즈데이’가 대만 ‘반교’에서 배울 점

핫뉴스 | 4시간 전 | 이준혁 기자 | 45

게임에서는 좀처럼 다루지 않았던 위안부 역사를 소재로 한 게임 ‘웬즈데이’가 주목받고 있다. "내가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꼭 친구들을 구하고 싶다"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소원..

[칼럼] 캡콤이 팔아먹은 것은 '日 자존심' 아닌 팬 '추억'

핫뉴스 | 9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152

오락실에서 '스트리터파이터', '철권', '버파'가 유행할 때 일본의 게임 제작 실력은 정점에 있었다. 세계 최고였다. 그것은 일본게임의 '자존심'이기도 했다. 당시 한국 게임 산업 규모..

2020년 게임업계 최고, 최대 이슈는?

핫뉴스 | 2일 전 | 이준혁 기자 | 120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 가는 연말이 됐다. 올 한 해, 국내외를 뜨겁게 달군 여러 이슈들은 어떠한 것이 있었을까? 올 한 해 많은 화제가 됐던 게임 업계의 여러 이슈들을 정리해 봤다. ..

아직도 대작이 이렇게나 많이?...기종 통합 12월 신작 게임 캘린더

핫뉴스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122

11월은 여러 모로 의미가 있는 달이었다. 몇 년 만에 콘솔게임기 엑스박스와 플레이스테이션 최신 기종이 동시에 출시되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세븐나이츠2’, ‘미르4’ 등 업..

​"역시 왕자님" 사우디 왕자 SNK 쇼핑에 주가도 '대박'

핫뉴스 | 5일 전 | 이재덕 기자 | 150

▲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자​​SNK인터랙티브가 26일 사우디아라비아 대주주 변경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실제로는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무함마드 빈 ..


엇갈리는 이야기...OGN 폐국 소문의 진실은?

핫뉴스 | 6일 전 | 최명진 기자 | 153

CJ 계열 e스포츠 방송국인 OGN(전 온게임넷)이 2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OGN은 오는 12월 방송 송출을 종료할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다. 업계의 한 관계..

[기자수첩] 엔씨 우승 순간, 리니지 집행검 '우뚝'

핫뉴스 | 7일 전 | 김형근 기자 | 159

​▲ '집행검'의 등장에 선수들이 김택진 대표와 환호했다(사진=엔씨 다이노스 유튜브 캡처)​ 지난 11월 24일, 한국 프로야구 우승팀을 가리는 한국 시리즈가 막을 내렸다. 7전 4선승..

썸에이지 '데스티니차일드 디펜스워'가 돋보이는 이유 3가지

핫뉴스 | 2020-11-24 | 이재덕 기자 | 161

해외에서 오랫동안 소프트론칭을 진행한 썸에이지의 '데스티니 차일드 디펜스워(이하 데차디펜스)'가 24일 출시됐다. 정식 오픈 이후 접속자가 폭주하여 서버 증설을 진행 중일 정도. ..

[지스타 2020] 온라인에서 보는 코스프레 대회? 2020 지스타 코스프레 어워즈

핫뉴스 | 2020-11-23 | 최명진 기자 | 316

지스타 2020의 마지막 날인 22일, 메인 이벤트인 ‘지스타 코스프레 어워즈’가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코스프레 어워즈는 코로나 19 여파로 일반인의 출입을 ..

[칼럼] 온택트 지스타2020의 이면(裏面)

핫뉴스 | 2020-11-19 | 이재덕 기자 | 230

언젠가는 쓰겠지 하는 생각으로 모아둔 이면지(裏面紙)를 보면 생각지도 않았던 내용들을 마주할 때가 있다. 이면지는 다른 면이 남아 있는 종이를 말한다. 이번 지스타2020은 온라인으..


[지스타 2020] 새로운 ‘온택트(On-Tact)’ 콘셉트 '지스타 2020' 개막

핫뉴스 | 2020-11-19 | 김형근 기자 | 191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가 다시 극성을 부리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게임 전문 전시휘 ‘지스타(G-STAR, Game Show and Trade, All Round)’가 모두의 안전을 고려한 ‘..

[지스타 2020] 넥슨 'V4',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서 대상 포함 4관왕

핫뉴스 | 2020-11-18 | 최명진 기자 | 288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넷게임즈의 V4가 대상을 수상했다국내 최대 게임축제 '지스타 2020' 개막 하루 전인 18일 오후 부산진구 부전동 부산이스포츠(e-sports)경기장에서 올 한해..

주요 게임사 2020년 3분기 성적표는?

핫뉴스 | 2020-11-17 | 김형근 기자 | 352

▲ 주요 게임사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실적을 올렸다(정리=게임와이)주요 게임사들의 최근 분기별 성적표인 2020년 3분기 실적이 발표됐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주요 게임사들은 이번 분..

PC방 1위 게임 ‘롤(LOL)’ 모바일도 1등?...롤 모바일 사용자 비교 분석

핫뉴스 | 2020-11-16 | 이재덕 기자 | 300

▲ 와일드리프트 DAU 추이=앱에이프(Appa.pe)PC방 1위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오리지널 모바일게임 ‘리그오브레전드: 와일드리프트’가 오랜 기다림 끝에 출시, 모바일 양대 마켓..

2승 1무, 소니 대 MS 게임기 전쟁 4라운드 역사

핫뉴스 | 2020-11-13 | 이준혁 기자 | 255

12일 플레이스테이션 5가 발매되면서 소니 대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기 전쟁 4라운드가 시작됐다. 이번 세대 게임기는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까? 그리고 과거에는 어떠한 사건이 있었고,..


펄어비스 “붉은사막, 연 매출 4,600억 ‘검은사막’보다 더 큰 성과 기대”

핫뉴스 | 2020-11-12 | 김형근 기자 | 236

펄어비스가 11월 12일 2020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기준 3분기 매출 1,183억 원, 영업이익 405억 원을 기록한 펄어비스는 4분기 계획에 대해 12월 중 개발 중인 기대작 ‘붉은사막..

연말 MMORPG 대작, ‘엘리온' VS '‘미르 4'…당신의 선택은?

핫뉴스 | 2020-11-12 | 이준혁 기자 | 248

크래프톤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엘리온’. 그리고 위메이드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미르 4’. 올 연말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다. 특히 ‘엘리온’은 오랜만에 PC 전용으로..

​방탄소년단(BTS) 게임 또 출시...이번엔 뜰까?

핫뉴스 | 2020-11-11 | 이재덕 기자 | 235

새로운 방탄소년단 IP의 게임이 또 출시된다. 나올 때마다 반짝하지만 게임성을 지적받으면서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작품은 방탄소년단의 음악을 소재로 한 게임이어서 방탄소년..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