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남들이 '예스(YES)' 할 때 '노(NO)'라던 라인게임즈의 ‘소신’

[ 등록일시 : 2019-11-28 17:56:52 ]


아케이드게임과 콘솔게임, PC게임과 웹게임, 모바일게임의 시대를 거쳐 오면서 변하지 않는 원칙이 있다. 하드코어 게임이 항상 가장 나중에 온다는 것이다. 캐주얼게임에서 시작해서 미드코어, 하드코어 게임 형태로 발전하는 것이 게임 업계의 사이클이다.

모바일게임 시장은 2000년부터 열렸다. 캐주얼게임과 미드코어게임까지 발전했지만 환경적 요인으로 하드코어 단계까지는 발전하지 못했다. 10년 뒤인 2010년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다시 모바일게임의 대중화가 시작됐다. 다시금 캐주얼게임이 유행했다. 카카오게임 열풍도 시장을 키우는데 일조했다. 당시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것은 애니팡이고, 라인게임즈(구 넥스트플로어)의 캐주얼게임 드래곤플라이트도 큰 인기를 끌었다. 탄막슈팅이라는 다소 하드코어한 장르를 보들보들한(?), 감각적이면서도 소프트한 그래픽으로 풀어내면서 '아줌마도 하는' 캐주얼하면서도 대중적인 게임을 만들어냈다. 그렇게 라인게임즈는 퍼즐게임인 '팡' 시리즈가 유행하던 당시, 대세를 따르지 않고 슈팅게임이라는 장르를 소신있게 만들어 성공신화를 만들어냈다.



창세기전과 블레이드앤소울의 일러스트 김형태 작가가 대표로 있는 시프트업과 함께 선보인 '데스티니차일드'도 라인게임즈의 소신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2016년 당시만 해도 모바일게임 시장은 현재와 상당히 달랐다. 당시는 캐주얼에서 미드코어게임인 액션 RPG가 대세를 이루던 시기였다. 데스티니차일드가 출시되던 그때 세븐나이츠가 부동의 구글 매출 1위였고, 별이되어라와 서머너즈워와 같은 액션 RPG가 잘 나갔다. 물론 이후 시장을 지배했던 넷마블의 MMORPG 리니지2레볼루션이 나오기 전이었다. 당시만 해도 밀리언아서의 성공 이후 TCG 장르는 이미 흥행이 지난 장르였고, 세븐나이츠의 성공으로 많은 국내 개발사가 2015년부터 액션 RPG에 방향을 맞추고 있던 시기였다. 그래서 한물 간 TCG '데스티니 차일드'를 서비스한다는 넥스트플로어에 쏟아지는 걱정과 비난이 적지 않았다. 또 일러스트의 선정성 때문에 18세 이용가를 받았는데, 성인용 게임은 흥행이 어렵다는 업계의 예상과 달리 데스니티차일드는 출시 닷새 만에 양대 마켓 1위를 달성한다. 느리지만 소신있게 TCG를 선택한 것이 주효한 것이다.

이번 '엑소스히어로즈'의 성공도 마찬가지다. 2019년의 모바일게임 시장은 캐주얼과 미드코어를 거쳐, 하드코어 장르인 MMORPG가 득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1, 2위의 대형 게임사들까지 뛰어들어 대작을 쏟아내는 레드오션이 됐다. ARPPU가 높은 MMORPG가 아니고서는 살아남기 힘들게 됐다. 그런데도 라인게임즈는 MMORPG가 아닌 미드코어 장르인 수집형 RPG인 '엑소스 히어로즈'를 들고 나왔다. 업계의 반응은 냉담했다. 본격적인 퍼블리싱 첫 타이틀 '퍼스트 서머너즈'가 불발이었기 때문에 '엑소스 히어로즈'의 흥행도 장담하기 힘들었다. 무엇보다 쏟아지는 MMORPG 경쟁 속에서 몇 년이나 흥행이 지난 수집형 RPG를 들고 나왔다는 자체가 업계의 기대치를 떨어트렸다. CBT도 좋지만은 않았다. '예쁜 게임'이지만 여러모로 '불편한' 게임이라는 평이 많았다. 비행정을 오가는 것도 힘들었고, 최적화, 튕김 현상에 대한 건의도 많았다.

하지만 막상 게임이 출시되고 보니 상황이 달라졌다. 예상과 달리 대박이 터졌다. 구글 매출 30위권만 해도 잘 한 것이라던 예상과 달리 5위까지 오른 것. 사용자들은 엑소스 히어로즈의 콘솔급 그래픽과 게임성에 환호했다. 그래픽, 스토리, 콘텐츠 모두 마음에 들어 했다. 브레이크 시스템과 상성 등 전략적인 요소도 어필했다. CBT에서 불편했던 점을 모두 고쳤다 했다. 하지만 아직 바뀌지 않은 부분이 있으니 메뉴간의 '이동'이다. 이마저도 라인게임즈의 소신인줄은 모르겠으나, 라인게임즈는 초지일관 자신들이 원하는 게임을 뚝심 있게 밀고 있다. 그리고 결국 성과를 냈다. 돌이켜 보면 2-3년 유행이 지난 게임이라도 소신 있게 밀어붙이면 된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남들이 모두 액션 RPG라고 할 때 TCG를, 남들이 모두 MMORPG라고 할 때 수집형 RPG를 선택한 라인게임즈를 보면 2001년 'YES도, NO도 소신있게'라는 동원증권 CF가 떠오른다. 유오성이 출연해 모두 예스라고 할 때 NO라고 얘기하는 장면은 상당한 주목을 끌었다. 재미있는 통계가 있다. 1명을 위해 4명이 짜고 실험을 했더니, 4명이 틀리게 얘기하면 나머지 한명도 틀린 답을 얘기하더라는 것. 예를 들어 1+1이라는 쉬운 문제를 냈는데도, 무려 30%가 넘는 사람들이 4명을 따라서 틀린 답을 얘기했다는 통계다. 하물며 하나의 작품을 개발하는데 수십, 수백억이 왔다갔다하는 게임 업계에서 소신 있는 게임을 만들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소신 있는 게임 선택으로 귀중한 성공을 일군 라인게임즈가 차기작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 된다. 

   게임와이 편집국 | game@gamey.kr
0

게임와이에 자신의 소개글을 입력하는 란이 생겼습니다. 자신의 멋진 인장 아이콘과 함께 멋진 소개말을 넣어보세요. http://www.gamey.kr
   26  
  게임와이 편집국
  23420P
총 덧글수 ( 0개 )

카카오 VX, 2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골프 사업 운영 및 ‘헬스케어’ 사업다각화

핫뉴스 | 2020-02-13 | 김민희 기자 | 10971

카카오 VX(대표 문태식)가 약 200억 원 규모의 외부 투자를 유치하며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동력을 확보했다. 카카오 VX는 13일(목), 약 20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포...바이러스가 주제가 된 게임은?

핫뉴스 | 2020-02-11 | 최명진 기자 | 11028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 많은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고 완치된 사례도 발견되고 있지만 아직 완벽한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라 공포감은..

[이슈] 2월 첫주 게임업계...'코로나'와 '카운터사이드'

핫뉴스 | 2020-02-07 | 이재덕 기자 | 10946

​[김형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게임 업계도 휘청중국 및 일부 국가의 게임 개발사들은 사무실을 임시 폐쇄하면서 출시작의 일정을 조정하고 있으며, 닌텐도 역시 중국 공..

리세마라 막힌 '카운터사이드', 이렇게 뚫는다...리세마라 방법 3가지

핫뉴스 | 2020-02-05 | 이재덕 기자 | 10992

넥슨의 신작 게임 '카운터사이드'의 레세마라가 막혔다. 보통 앱 설정에 들어가서 데이터를 삭제하면 기존 데이터가 날아가고 새롭게 게임을 시작할 수 있지만 카운터 사이드는 데이터..

넥슨, 어반 판타지 RPG ‘카운터사이드’ 정식 출시

핫뉴스 | 2020-02-04 | 김민희 기자 | 10994

넥슨이 4일 신작 모바일 어반 판타지 RPG ‘카운터사이드(Counterside)’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정식 출시했다.‘카운터사이드’는 현실세계 ‘노말사이드’와 이면세계 ‘카운터사..


[기획] 게임사 탑15 2020년 기상도(15)-웹젠

핫뉴스 | 2020-02-03 | 최명진 기자 | 11016

◇ 웹젠 소개 2000년 5월 설립된 웹젠은 90년대 국산 IBM-PC게임 개발의 명가 미리내소프트의 핵심인력들이 모인 회사로 설립 1년 뒤인 2001년 온라인게임 '뮤'를 선보이면서 이름을 알..

남다른 스케일, R5 서비스사 '유주(YUZOO)'는 어떤 회사?

핫뉴스 | 2020-01-31 | 이재덕 기자 | 10948

개발비만 100억이 들어간 대작 모바일게임 하나가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중국 게임사 유주(대표 린치)의 MMORPG 'R5'다. 보통 3D RPG를 만드는데는 약 10억의 개발비가 들어간다. ..

크래프톤 자회사 레드사하라, 신작 ‘테라 히어로’ 출시 '시동'

핫뉴스 | 2020-01-30 | 김민희 기자 | 11025

크래프톤 자회사 레드사하라가 30일 ‘테라 히어로(TERA Hero)’의 캐릭터 12종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들어간다. 1분기에 출시 예정인 ‘테라 히어로’의 론칭 스펙에 포함된 캐..

[기획] 게임사 탑15 2020년 기상도(14)-NHN

핫뉴스 | 2020-01-29 | 김형근 기자 | 10974

NHN 소개2019년 연간 분석2020년 출시예정 타이틀 분석2020년 종합전망 ◇ NHN 소개1999년 설립된 한게임 커뮤니케이션과 네이버컴이 2000년 NHN으로 통합됐다. NHN은 2013년 네이버 주식..

[기획] 게임사 탑15 2020년 기상도(13)-한빛소프트

핫뉴스 | 2020-01-28 | 이재덕 기자 | 10968

2019년 연간 분석2020년 출시예정 타이틀 분석2020년 종합전망◇ 한빛소프트 소개한빛소프트 10년간 주가한때 최고를 맛 봤기에 이 지긋지긋한 부진의 늪을 탈출하기 위해 한빛소프트는 ..


[기획]게임사 탑15 2020년 기상도 (12)-위메이드

핫뉴스 | 2020-01-28 | 최명진 기자 | 10977

2000년에 설립된 위메이드는 장수 IP인 미르의 전설로 국내외로 이름을 알린 중견기업이다. 특히 여러 회사들이 우회상장을 시도한 것과 달리 온전히 자사의 실적만으로 코스닥 시장에 ..

'A3: 스틸 얼라이브', 과연 '심리스 투피스'될까?

핫뉴스 | 2020-01-22 | 이재덕 기자 | 10957

펄어비스의 '검은사막'만 봐도 MMORPG '검은사막'과 배틀로얄게임 '섀도우아레나'가 따로다. MMORPG와 배틀로얄 게임이 따로인 '원피스' 2개다. 그런데 넷마블의 A3 스틸얼라이브(이하 ..

[기획]게임사 탑15 2020년 기상도 (11)-네오위즈

핫뉴스 | 2020-01-21 | 이재덕 기자 | 10984

​◇ 2019년 연간 분석◇ 2020년 종합전망1997년, 꿈을 가진 청년 7명이 모여 인터넷 연결 프로그램을 개발, 창업에 도전했다. 세이클럽을 만들고, 세계 최초로 아바타를 유료화하고, FPS를..

[기획] 게임사 탑10 2020년 기상도(10)-게임빌

핫뉴스 | 2020-01-21 | 김형근 기자 | 11027

게임빌 소개2019년 연간 분석2020년 출시예정 타이틀 분석2020년 종합전망◇ 게임빌 소개게임빌은 2000년 설립된 한국의 모바일게임 전문 개발, 유통사로 '놈', '게임빌 프로야구', '물가..

세대별 기자 3명이 '명일방주'를 보는 눈

핫뉴스 | 2020-01-21 | 이재덕 기자 | 11039

​명일방주가 출시됐다. 제2의 소녀전선이라고도 불릴 정도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출시 4일만에 구글 매출 9위까지 올랐다. 확실히 게임성에서 인정받고 있고, 인지도를 확보하는..


시진핑 방한…한국게임도 춘풍 불까?

핫뉴스 | 2020-01-17 | 김민희 기자 | 11021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관련 보복 이후 처음으로 5000명이 넘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우리나라를 찾았다. 이어 3500명 규모의 중국 수학여행 단체도 방한한다. ..

요스타, RPG와 디펜스의 결합 '명일방주' 정식 출시

핫뉴스 | 2020-01-16 | 김민희 기자 | 11021

​요스타(YOSTAR)가 16일 모바일 디펜스 RPG '명일방주(개발사 하이퍼그리프)'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전격 출시했다. '명일방주'는 8가지 클래스 별 오퍼레이터를 이용해 12명..

투잡 1년차 모바일게임 유튜버, 수익 공개...얼마나 벌었을까?

핫뉴스 | 2020-01-15 | 이재덕 기자 | 11023

​유튜버라면 다소 민감할 수 있는 유튜버 채널의 '수익'이 공개됐다. 모바일게임을 주로 방송하는 유튜버 세즈테르는 11일 자신의 채널 조회수와 수익 등을 공개했다. 세즈테르 채널의 ..

  1|   2|   3|   4|   5  |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