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좌충우돌', 에어 CBT 체험기 "하늘을 난다는 건..."

[ 등록일시 : 2019-06-05 15:35:45 ]

게임에서 하늘을 난다는 건 쉬운듯 쉽지 않다. 예전 유명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비행기를 못 뛰워서 한참 헤맨 기억도 나고, 와우에서 그리핀을 타고 날던 기억, 아이온 어비스에서 날개를 퍼덕이며 빨간색 상대를 향해 날카로운 뒷침을 가하던 기억도 난다.

정해진 경로를 날거나, 퍼득퍼득 단 시간만 비행하던 와우나 아이온에 비해 에어는 온전하게 하늘을 난다. 비행을 하면 날개가 나와서 활강을 하고, 비행선을 타면 자신이 원하는 어디든 갈 수가 있다. 물론 연료나 내구도 시스템이 있어 수리나 자원이 필요하긴 하지만 아름다운 오픈필드를 마음대로 날아서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설레는 일임에 틀림 없다. 

그간 이런 게임이 없었기에 만드는 것도 쉽지 않았을 터. 크래프톤 김형준 총괄PD의 말이 떠오른다. '하늘 참 만들기 어려웠다'는 말. 하층, 중층, 상층의 하늘을 모두 경험해보진 못했어도 CBT를 경험해 보니, 잘 만들었다. 초반 대박 느낌이 난다. 섬세한 그래픽에 꽉찬 느낌이 초반 분위기를 압도한다. 타워에 올라가 첫 비행을 할 때의 짜릿한 느낌. 나쁘지 않다. 유격에서 막타워를 타듯, 타워를 오르며 '날다 떨어지면 어떡하나? 컨트롤이 잘 될까?' 하는 기대감과 걱정이 앞선다. 


첫 비행의 긴장감

좀 더 높은 곳에서 날았다. 컨트롤은 점프 후 스페이스키다. 컨트롤이 서툴러 당혹스러워 하던 중 '탈것'이 눈에 보인다. 파판의 초코보를 닮은 탈것을 타니 한층 안정된 비행이 가능하다. 비행은 직관적이다. 마우스 방향을 위로 향하면 위로, 아래로 향하면 아래로 난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SHIFT를 누르면 '하강', F를 누르면 '상승'이다. B는 탈것 해제다. 모바일만 하던 유저라면 키보드로만 하는 컨트롤이 낯설 수 있다. 

과열 없이 신나게 쏘고 싶다!

공중전은 어떨까? 요즘 강남이나 판교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전동퀵보드. 에어에서 가장 낮은 등급이 바로 이 킥보드와 같은 심플함을 자랑한다. 지스타에 비해 많이 개선됐다고 했는데, 너무 짜리몽땅해진 탓인지 비행선의 앞뒤가 헷갈린다. 비행선을 돌리는 것은 직관적인데, 앞뒤가 맞지 않으면 적기를 향해 조준과 발사가 안되는 것은 불편하다. 

확실히 개선됐다고 느껴지는 것은 대형 비행선을 타고 다닐 때다. RVR전에서 대형 비행선을 혼자서 몰고 가는데 길쭉한 모양 때문에 앞뒤가 헷갈리지는 않는다. 단, 방향을 반대로 바꾸기가 힘들다. 대신 이 대형 비행선의 타격감 하나는 제대로다. 무기를 발사하면 레이저를 쏘듯 방향이 먼저 그려지고, 이어 모든 것을 쓸어버릴 듯한 대형 빔이 폭발하듯 적을 향해 쏟아진다. 적의 HP는 죽죽 닳는다. 


모든 걸 녹여버릴 기세

하지만 기관총과 같은 일반 공격의 타격감은 높지 않다. 내가 맞고 있을 때는 확실히 아프다는 느낌이 드는데, 일반 공격을 할 때는 쏘고 있는 것 맞나 싶을 때가 있다. 타격을 할 때 반동감이 느껴진다면 개선될 수 있겠다. 아울러 비행기 지나간 자국처럼 상대가 움직이는 방향을 쉽게 식별할 수 있다면 좋겠다. 상대의 진행방향 앞을 미리 조준해서 맞추는 일도 재미날 듯 싶다. 'WW'를 누르면 빨리 달리고, 비행선이라면 더 빨리 난다. 이때는 물기를 머금은 공기가 바로 옆을 휙휙 내달리는 느낌이 난다. 이것으로 물체의 속도감을 표현했다. 느낌은 나지만 강렬함은 덜하다.  


빠른 질주...속도감 있게 표현했다!

RVR의 느낌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다. 태국 베타테스트 영상을 보며 어느정도 예상을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시야가 뿌옇게 되기도 하고, 불 바다가 될 때도 있다. 하늘에서 땅에서 마갑기에서 쏟아지는 온타리와 벌핀 세력의 거센 공격이 이루어지는 RVR 전장은 피아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정신이 없다. 이것이 대형 PVP의 느낌이다. 

게임 룰에 대한 개념만 있고, 충분한 컨트롤 실력만 있다면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는 자부심이 생길만 하다. 전장을 읽을 줄 아는 지휘관의 지휘아래, 일사분란한 동작으로 적진을 향해 공격을 퍼붓는다면 승산이 있다. 리그오브레전드와 같은 AOS게임을 많이 해본 유저라면 재미가 배가 될 수 있다.

그리고 확실히 맨 몸으로 적진에 뛰어드는 것보다는 마갑기를 타는 것이, 마갑기 보다는 비행선을 타는 것이 유리하다. 하지만 마갑기도 3번이라는 한계가 있고, 비해선은 수리하는데 비용이 들기 때문에 '쩐쟁(돈의 싸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 


성물을 둘러싼 공중전 '용의협곡'

RVR 전장 '용의협곡'은 꽤 오랜 시간동안 진행이 됐다. 이 전장은 전반전과 후반전으로 나눠 진행되는데, 적의 성물을 더 빨리 파괴한 쪽이 승리한다. 이 심플한 규칙에도 불구하고 초반에는 어떤 것을 파괴해야할지, 어디로 가야할지 쉽게 구분이 가지 않았다. 빨간색 적만 보이면 공격하는 식이다. 오히려 성물을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지도에 표시하여 피아식별을 분명히 하는 등, 좀 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거듭날 필요가 있다.


꿈에도 그리던 집을 게임에서!

CBT 체험 마지막에는 집도 샀다. 가장 관심이 가는 콘텐츠 중의 하나가 바로 이것인데, 집 앞에 게시판이 있었고, 눌렀더니 '살 거냐'는 물음에 덜컥 사버렸다. 내 집이 생겼다는 것에 기쁘고, 텅 빈 집안을 돌며 어떤 물건으로 채울까를 상상하니 즐겁다. 검은사막의 영지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 심즈 시리즈의 집과 닮았다. 아파트가 아닌 뜰이 있는 단독주택이라 더욱 좋다. 그런데 10만원에 구매했는데 세금 2만원이라니, 너무 비싸다. 


원하는 집기는 직접 만들어 채운다

집안을 채울 물건은 직접 만들어야 한다. 에어의 주택은 2개로 이루어져 있다. 하나는 집이고, 하나는 집안을 채울 집기를 만드는 제작소다. 생산시설의 업그레이드와 제작소 업그레이드, 생산시설 배치, 상인 고용, 앞마당꾸미기, 주택 내부 꾸미기, 주택외관 꾸미기 등 메뉴만 봐도 데코레이션에 대한 기대감이 부풀어 오른다. 

에어 CBT에서는 대형 진영전(RVR)이 가장 강렬한 경험을 선사했다. 시간을 정해두고 들어가야 한다는 점이 아쉽지만,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플레이는 에어의 가장 큰 특징임에 틀림 없다. 에어의 공식적인 CBT는 6월 26일부터다. 방대한 콘텐츠와 날것(?)의 특징을 온전히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이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8047P
총 덧글수 ( 0개 )

5~6월, 기대작 쏟아진다! 상반기 마지막 기대작은?

핫뉴스 | 20시간 전 | 김형근 기자 | 106

“원더키디의 해가 됐는데 왜 아직도 우리는 하늘을 날지 못하나?”라는 농담으로 시작한 2020년도 벌써 상반기의 마지막 달에 접어들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증후군의 영향으로 상반기 출..

"배짱 좋다" SNK 고배당이 中 '국부유출'이 아니라고?

핫뉴스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134

SNK는 2일 코로나19사태와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약 20%에 달하는 배당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SNK의 이번 배당률 20%는 사실상 '국부유출'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SNK 대부..

[창간] 한국의 비디오게임 발전, 국내 퍼블리셔들의 노력에 달렸다

핫뉴스 | 3일 전 | 김형근 기자 | 116

2019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게임 산업에 있어 비디오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3.7%(2018년 기준)정도로 세계 평균인 27.5%에 비해 매우 적은 편이다. 그러나 성장률이 ..

[창간] 게임에서 제품으로...IP로 사업 확장을 이룬 기업들

핫뉴스 | 6일 전 | 최명진 기자 | 156

캐릭터, 몬스터, NPC, 아이템 등등 게임에서 나오는 요소들을 이용한 상품들은 이제 흔히 볼 수 있는 시대다. 작게는 학용품이나 피규어부터 생활용품이나 고가의 가전제품에 이르기까지..

[창간] 6년전 그 게임, 지금도 살아 있나?

핫뉴스 | 7일 전 | 최명진 기자 | 171

게임의 유행은 시간이 흐르듯이 변화하기 마련이다. 장르나 플랫폼, 여러 이슈 등 다양한 이유가 작용하기도 한다. 특히 호흡이 빠른 모바일 시장은 더더욱 이런 현상이 심하다. 그런 모..


끝없는 게임 저작권 침해 논란…피해는 고스란히 유저의 몫

핫뉴스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149

국내 이용자는 호구?...저작권 관련 법과 제도화 추진 필요불과 한달 전, 일본 게임 원작을 표절하여 서비스한 게임이 서비스 일주일만에 저작권 침해로 서비스를 종료하는 일이 발생했..

[창간] 서머너즈워 6주년, 게임와이 6주년…컴투스 정민영 PD 축전

핫뉴스 | 2020-05-27 | 이재덕 기자 | 307

컴투스의 서머너즈워가 6주년을 맞이했다. PC게임은 10년도 넘은 게임이 수두룩하지만 모바일게임이 6주년 이상 서비스되고 있다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6주년을 버텼다면 누구나 인..

[창간]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 “에픽게임즈는 한국의 게임시장과 함께 발전한다”

핫뉴스 | 2020-05-26 | 김형근 기자 | 636

특히 ‘언리얼 엔진’은 한국 게임 시장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해 세계 시장으로 확장해 게임의 그래픽 및 물리 표현 등에 있어 보다 사실적인 경험을 가능하게 했으며, 에픽게임즈는 ..

[창간] 게임와이 창간 6주년 기념 축전 및 축사 모음

핫뉴스 | 2020-05-25 | 김형근 기자 | 248

지난 2014년 창간된 저희 게임와이는 게임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한 구성원들이 똘똘뭉쳐 모바일게임은 물론 온라인게임, 비디오게임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된 게임의 최신 정보를 ..

GTA 다음은 ‘문명’이다! 에픽게임즈 스토어 새 무료 게임 공개

핫뉴스 | 2020-05-22 | 김형근 기자 | 253

지난주 무료 게임으로 ‘Grand Theft Auto V (GTA V)’를 기간 한정 무료로 제공하며 관심을 모았던 에픽게임즈 스토어가 새로운 무료 게임을 공개했다.에픽게임즈 스토어는 에픽게임즈가 ..


게임주 종목 리포트...네오위즈, 넷마블, 엔씨, 웹젠 '꽃길'

핫뉴스 | 2020-05-20 | 이재덕 기자 | 256

지난주부터 게임 종목 리포트가 쏟아지고 있다. 5월 들어 5개의 리포트가 나왔다. 넷마블이 2건, 엔씨소프트 1건, 웹젠 1건, 네오위즈 1건이다. 제목부터가 '꽃길'이다. 우선 교보증권..

[창간] 게임업계 큰 형님들, 6년 동안 얼마나 바뀌었나?

핫뉴스 | 2020-05-19 | 김형근 기자 | 269

게임 산업은 그 어느 산업보다도 변화가 빠르게 찾아오며 그 위력은 산업의 분위기를 한 순간에 바꿀 만큼 엄청나다. 관계자들은 “게임 산업에는 매 순간 변화의 시기가 찾아온다.”며 결..

"주가 80만 원 회복!"....다시 크래프톤이 주목 받는 이유

핫뉴스 | 2020-05-19 | 이재덕 기자 | 460

최근 크래프톤의 주가가 심상치 않다. 한창 잘 나갈 때 3시장에서 80만 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40만 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가 최근 들어 다시 80만원까지 회복했다. 크래프톤이 잘 나가..

'퍼플'의 진화…퍼플이 만드는 새로운 ‘리니지2M’ 경험기

핫뉴스 | 2020-05-18 | 이재덕 기자 | 286

​PC 구글스토어에서 리니지2M을 다운받기 위해 상세 페이지에 들어가면 다른 앱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버튼 하나를 발견할 수 있다. 'Windows에 다운로드'라는 버튼이다. 누르면 '리니..

[창간] 게임업계 사회공헌 트랜드, 이렇게 변했다

핫뉴스 | 2020-05-15 | 최명진 기자 | 276

게임 관련 뉴스에서 기업들의 사회 공헌에 대한 소식은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사회공헌은 대기업들부터 중소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현대사회에 도움을 주고 호감형 ..


'리니지M' 넘어 '리니지2M'급 대작 꿈꾸는 KRPG 나온다

핫뉴스 | 2020-05-14 | 이재덕 기자 | 361

'로한M' 성공 이후 '리니지' 코드가 들어간 MMORPG가 쏟아지고 있다. 리니지M 만큼은 아니지만 에오스레드, 카오스모바일, R0등의 타이틀이 연달아 성공했기 때문. 리니지코드 MMORPG ..

"근데 못 까겠네, 이건...넥슨 고생했다"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 평가

핫뉴스 | 2020-05-14 | 이재덕 기자 | 363

​ 넥슨 게임을 대하는 사용자들의 평가가 달라졌다. '돈슨'이라는 나쁜 이미지를 벋어나기 위해 줄곧 노력했던 넥슨이 이번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를 통해 또 한 번 효과를 봤다. '이건..

넥슨, 넷마블, 엔씨 3N, 1Q실적 발표...코로나19 영향 미쳤나?

핫뉴스 | 2020-05-13 | 김민희 기자 | 253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게임 3사가 2020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코로나 19가 절정에 달했던 올해 1분기 3사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넥슨은 한국 지역 분기 최대 실적을 달..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