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기획] 게임사 탑10 2019년 기상도(4)-크래프톤

[ 등록일시 : 2019-01-21 16:04:01 ]

배그의 아버지 블루홀이 작년 11월 블루홀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사명을 크래프톤으로 변경했다. 크래프톤은 중세 유럽 장인들의 연합 '크래프트 길드'에서 착안해 지은 이름이다. 우수한 인재를 확보, 개발 스튜디오간 연합체계를 구성해 성장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개발사연합 크래프톤이 걸어갈 2019년은 어떤 모습일까?

 

◇크래프톤 소개

크래프톤은 블루홀스튜디오라는 이름으로 2007년 3월에 설립됐다. 국내 MMORPG에 이름을 남긴 테라의 개발사로 주목 받았던 블루홀스튜디오는 펍지주식회사(전 블루홀지노게임즈), 블루홀피닉스, 블루홀스콜, 레드사하라스튜디오를 인수하면서 개발사 연합인 블루홀을 구축했다. 2017년 E3게임쇼에서 발표한 ‘배틀그라운드’가 큰 인기를 끌면서 블루홀, 현 크래프톤은 단숨에 세계적인 게임개발사로 거듭났다.

하지만 크래프톤의 주가는 3시장에서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작년 1월 70만원 대의 주가가 12월 들어 30만원대로 떨어졌고, 1월 들어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 2018년 연간 분석

크래프톤의 3분기까지의 매출은 165억 원, 영업손실은 338억 원에 달한다. 수천 억을 벌던 회사가 갑자기 영업 손실이라니?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다. 크래프톤은 작년 5월 크래프톤 연합의 2017년 연간 실적을 공개했다. 이연 전,연합 총 매출은 6,665억 원. 영업이익도 2,517억 원에 달했다. 이 연후 매출은 3,234억 원으로, 나머지 3,431억 원은 2018년 매출로 잡히는 것으로 보도됐다.

그 6천 억대의 매출이 165억 원이 된 것은 ‘배그’ 개발사인 펍지의 매출이 빠졌기 때문. 펍지가 연결매출 대상에서 빠진 이유는 펍지의 사업장 규모가 작아서 그렇다는 것이 담당자의 설명이다. 펍지는 작년 1분기만해도 연결재무제표에 포함되어 크래프톤의 1분기 매출은 2,867억 원을 기록했다.크래프톤이 3분기 손실을 낸 이유는 명확하다. 매출은 165억 원인데, 급여에 267억,임차료에 302억 원을 썼으니 당연한 결과다.

주목할만 한 것은 영업외 이익이다. 지분법이익이 3분기에만 1,239억 원. 3분기까지 2,785억 원의 이익이 났다. 펍지는 크래프톤의 100% 자회사다.

펍지의 성적을 어땠을까? FPS장르의 터줏대감이던 오버워치를 밀어내고 새로운 대세 게임으로 성장한 배그는 크래프톤을 2017년 업계 4위의 자리까지 끌어올리는 기폭제가 됐다. 펍지가 빠지지 않은 2017년 크래프톤의 이연전 매출은 3N에 이은 4위 규모다.

크래프톤이 지난해 출시한 게임은 텐센트의 산하 개발사인 라이트스피드앤드퀀텀 스튜디오와 함께 선보인 ‘배그 모바일’이 전부다. 신작 부재의 공백은 펍지가 배그 콘텐츠 확장으로 훌륭하게 메꿨다. 2018년 6월 신규 맵 사녹을 선보였고, 12월 설원맵인 비켄디를 선보이면서 즐길 거리를 늘렸다. 여기에 9월 4일 XBOX ONE을 시작으로 12월 7일 PS4까지 콘솔까지 배그의 플랫폼을 확장시켰다.

콘솔 진출이라는 초 강수를 둔 결과 펍지주식회사는 크래프톤 연합 소속의 개발사들의 부진한 성적을 모두 커버하고도 남는 성과를 거뒀다.

 

◇ 2019년 출시예정 타이틀 분석

배그의 햇살이 너무 눈부신 탓이었을까? 현재까지 크래프톤의 2019년 신작 출시소식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2017년 지스타에서 처음 선보인 블루홀 스튜디오의 ‘에어’는 2017년 12월에 진행한 1차 CBT 이후로 감감무소식이다. ‘에어’의 개발인력을 충원하는 모집공고만이 ‘에어’가 아직 개발 중임을 확인할 수 있다.

레드사하라스튜디오가 개발중인 크래프톤의 초창기 효자 타이틀인 ‘테라’의 신작 ‘테라 프론티어’가 카카오게임즈와의 판권계약을 체결했다는 정보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업계관계자들을 비롯해 테라 골수 유저들까지 ‘테라 프론티어’가 ‘테라M’의 실패를 만회할지 주목하고 있지만, 출시일을 비롯한 게임에 관한 정보는 아직 미미한 상황이다.

 

◇ 2019년 종합전망

크래프톤은 2018년 배그에서 시작해 배그로 끝난 해였다. 해킹프로그램 논란과 강력한 호적수로 떠오른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에 의해 한차례 위기를 맞이했다. 한때 3백만을 기록했던 스팀 접속자수는 1/3로 줄었고, 포트나이트에게 자리를 내주는 분위기지만 펍지는 배그의 플랫폼 확장을 통해 다시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2019년에도 크래프톤이 배그에 주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펍지주식회사 김창한 대표는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닌텐도 스위치 버전 배그 개발을 시사한 바 있다. 만약 스위치 버전이 공개된다면 배그는 현존하는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게임으로 거듭나게 된다. 또한, 많은 것이 공개되지 않은 신작 라인업인 ‘에어’와 ‘테라 프론티어’는 배그의 후방을 지원할 복병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배그와 펍지주식회사는 크래프톤의 명운을 쥐고 있는 존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개발사간의 협업을 중시하는 크래프톤 연합 개발사들의 노하우가 집약된 다양한 콘텐츠와 유저 친화적 운영이 뒷받침된다면, 최고의 자리를 계속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다.
   최명진 기자 | ugaia@gamey.kr
0

   17  
  최명진 기자
  3391P
총 덧글수 ( 0개 )

엔씨AI, 얼마나 똑똑해졌나?

핫뉴스 | 1일 전 | 이재덕 기자 | 55

3N을 필두로 많은 게임사가 AI를 연구중이다. 넥슨은 17일 서울 종로에서 넥슨 AI센터인 넥슨인텔리전스랩스의 기술력을 집약시킨 게임문화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를 진행했다. 넷마..

테라클래식 출격...올 여름 달굴 모바일 기대작 탑5

핫뉴스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298

-테라클래식, 퍼스트 서머너, 엘룬, 에오스레드, 시노앨리스글로벌 2,500만 명이 주목하고 있는 MMORPG '테라클래식'이 곧 출격한다. 구글 매출 2위 '로한'의 영향으로 출시 예정인 MMOR..

닌텐도-NHN-라인 합작 게임 "닥터마리오월드 실망이야"...높은 인기, 최하 평점 이유는?

핫뉴스 | 2019-07-11 | 이재덕 기자 | 320

닌텐도-NHN-라인 합작게임 '닥터마리오월드'의 인기가 뜨겁다. 10일 글로벌 서비스 이후 주요 국가에서 앱스토어 인기 1위를 하는 등 초반 인기몰이 중이다. 하지만 평점은 상당히 낮다..

게임하고 돈벌고, 명문대까지 간다고? 젠지 e스포츠 비전 공개

핫뉴스 | 2019-07-05 | 이재덕 기자 | 395

수능 공부에 지쳐있을 수험생들이 보면 구미가 동할만 한 소식이다. 게임을 체계적으로 공부하면 미국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력이 인증되고, 미국 대학까지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생..

[체험기] 서울 강남 한복판 콩VR 오픈...VR게임 직접 해보니...

핫뉴스 | 2019-07-04 | 이재덕 기자 | 455

부산 서면과 함께 서울 강남은 '가장 번화한 곳'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는 곳이다. 위치도 좋다. 11번 출구로 나오면 이면도로긴 하지만 가장 상권이 발달한 일명 먹자골목 초입에 ..


사행성 게임 '로한M' 잭팟...'게임질병' 논란에 '기름'

핫뉴스 | 2019-07-01 | 이재덕 기자 | 569

플레이위드(대표 김학준)가 MMORPG '로한M'으로 잿팟을 터트렸다. 사행성 게임이 구글 매출 5위까지 오른 것. 하지만 심한 사행성으로 인해 스스로 사행성을 자정하겠다는 업계의 노력에..

포켓몬고처럼 솔플? NO! 해리포터 AR게임은 '협력' 게임

핫뉴스 | 2019-06-28 | 이재덕 기자 | 516

포켓몬고의 정통 차기작 '해리포터: 마법사연합'이 정식 출시됐다. 포켓몬고의 파워가 워낙 세계적이었기에 차기작에 대한 관심도 커진 상태다. 이미 미국에서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

[기자 수첩] 인디 최고의 게임 ‘좀비고’ 콘서트의 의미

핫뉴스 | 2019-06-24 | 이준혁 기자 | 564

이번 좀비고 콘서트는 최근 국내 게임 업계에 몇 가지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 요 근래 국내 게임 업계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중견 게임 회사와 영세한 게임 회사들을 더..

'구글세' 게임 업계도 예외 없다...7월 1일부터 시행

핫뉴스 | 2019-06-20 | 게임와이 | 659

'구글세'가 한국에도 적용된다. 이른바 '디지털세'로 불리는 부가가치세 개정안이 올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작년 12월 박선숙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은 해외 IT기업들의 제품에 ..

[E3] 성검전설3, 파판7 리메이크, 초미의 관심사 등극!

핫뉴스 | 2019-06-18 | 이준혁 기자 | 589

13일(현지시간) 폐막한 E3 2019에서 스퀘어에닉스의 성검전설 3와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가 큰 관심을 얻었다. 두 게임 모두 오래된 게임들이며, 리마스터가 아닌 리메이크이기 때문..


[칼럼] 위기의 한국 게임사가 해외 게임사에게 배울 점

핫뉴스 | 2019-06-17 | 이준혁 기자 | 685

이번 E3 행사에서는 굵직한 게임들의 발표와 발매일이 줄을 이었다.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데스 스트랜딩, 사이버 펑크 2077 같은 게임은 모두 약속이나 한 듯이 E3 기간에 발매일..

야한게임VS폭력게임? '성인' 강조한 '로한M' 미리 살펴보니...

핫뉴스 | 2019-06-14 | 이재덕 기자 | 826

플레이위드의 모바일 MMORPG '로한M'의 출시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플레이위드의 주가도 들썩일 정도로 '로한M'은 대작으로 꼽히는 타이틀이다. 기존에 출시한 완미세계의 '신세계'..

2019년 1Q 게임사 매출 탑50..."부익부 빈익빈"

핫뉴스 | 2019-06-11 | 이재덕 기자 | 1235

WHO의 게임중독 질병코드 적용 결정에, 중국 판호 여파로 수출길까지 가로 막히고, 업계 맏형 넥슨마저 매물로 나온 상황에서도 게임 판은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다. 물론, 탑10에만 해..

전쟁 콘텐츠의 종착역, 'RVR'...게임 '에어(Air)'의 RVR 특징 4가지

핫뉴스 | 2019-06-11 | 이재덕 기자 | 691

RVR(Realm vs Realm), 즉 진영전은 게임의 엔드 콘텐츠 또는 MMORPG의 꽃으로 인식된다. 그 만큼 중요한 핵심 콘텐츠라는 얘기다. 'RVR'을 핵심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는 카카오게임즈의..

펄어비스 '검은사막' 하이델연회...뜨끈뜨끈 '공감대'

핫뉴스 | 2019-06-08 | 이재덕 기자 | 716

'웅성웅성', '시끌시끌' 환호하고 박수치고 함께 아쉬워하고 즐거워했다. 같은 게임을 하는 사람이라 느껴지는 공감대는 기대 이상이었다. 8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하..


"깔끔하다" '궁수의 전설' 활맛에 빠진 50대 아재들...

핫뉴스 | 2019-06-07 | 이재덕 기자 | 874

직접 시위를 당기지는 않지만 '삭삭'하는 소리에 퍽퍽 쓰러지는 적들...활 맛이 상쾌하고 고급지다. '궁수의 전설'은 레벨업 개념은 있지만 롤플레잉이나 MMORPG가 아닌 액션 아케이드게..

'좌충우돌', 에어 CBT 체험기 "하늘을 난다는 건..."

핫뉴스 | 2019-06-05 | 이재덕 기자 | 824

게임에서 하늘을 난다는 건 쉬운듯 쉽지 않다. 예전 유명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비행기를 못 뛰워서 한참 헤맨 기억도 나고, 와우에서 그리핀을 타고 날던 기억, 아이온 어비스에서 ..

신현근표 MMORPG '에오스레드'..."가늘고 길게"

핫뉴스 | 2019-06-04 | 이재덕 기자 | 801

98년 제우미디어 출신으로 업계 20년의 업계 경력을 자랑하는 신현근호의 첫 MMORPG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제우미디어 이후 네오위즈와 엔트리브소프트, 스마일게이트를 거쳤고, 2016년..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