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액션 지존 '블레이드' 1편과 2편, 무엇이 달라졌나?

[ 등록일시 : 2018-07-05 17:09:38 ]

1편은 ‘투박해도 액션 충만‘, 2편은 ‘세련미 뿜뿜’


모바일 액션게임 지존으로 꼽히는 ‘블레이드’의 후속작인 '블레이드2'가 출시됐다. 매출 7위를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유지중이다. 4년 전 출시되어 모바일게임 시장을 휘어잡았던 '블레이드'에 비하면 부족한 성적이지만, MMORPG가 대세인 현 시장에서 액션RPG로 이 정도의 성적을 올린다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고, 이마저도 ‘블레이드’ 후속작이라 가능한 일이다.

그렇다면 과연 모바일게임 액션 지존으로 꼽히는 '블레이드' 1과 그 후속작을 비교하면 어떤 느낌일까? 두 개의 게임을 직접 비교해 봤다.


세련미 넘치는 '블레이드2'

◇ 1편과 2편의 4년간의 차이는 '시장의 변화'

두 게임 사이에 4년의 시간동안 생긴 큰 변화는 퍼블리셔다. 개발사는 액션스퀘어로 동일하지만 퍼블리셔가 네시삼십삼분에서 카카오게임즈로 교체됐다. 네시삼십삼분이 퍼블리싱 사업을 축소했기 때문이다.

또 '시장'도 큰 변화 중의 하나로 꼽힌다. ‘블레이드’ 1편은 출시되자마자 매출 1위를 달성했지만 지금은 매출 7위에 그쳤다. 시장이 '액션'에서 'MMORPG'로 바뀐 탓이다. 게임의 재미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MMORPG 장르가 매출은 훨씬 앞선다. 이런 시장 흐름 때문에 자칫하면 '블레이드2'가 MMORPG로 나올 뻔도 했지만 개발사는 여전히 '액션'을 고집했다.

‘블레이드’ 1편은 출시 당시, 여러모로 의미 있는 인사이트를 남겼다. 언리얼엔진3를 이용한 화려하고 역동적인 그래픽으로, 출시 8일 만에 양대 마켓 1위를 달성했고, 수 주 동안 매출 1위, 단일 게임 매출 1천억 원 돌파라는 기록을 남겼다.


◇ 그래픽과 UI 등 다양한 1, 2편의 변화

4년간의 차이는 실로 엄청 났다.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보다가 피처폰 게임을 보는 정도의 차이는 아니지만, 일반적인 패키지 게임의 1편과 4편을 보는듯한 느낌이다. 1년에 한 편씩 출시한다 하면 4년 전의 시리즈를 되돌아봤을 때 느껴지는 그 '고루함'이 블레이드 1편에는 있다.

너무 오래 되서 1편의 가물가물하지만 '액션'하나 만큼은 만족스러웠던 기억이 있다. 당시 나왔던 게임에 비해 캐릭터가 큼직큼직하고 스킬의 반경이 커서 보는 즐거움이 있었던 것이다.

2편을 즐기다가 다시 1편을 즐겨보니, 1편의 전체적인 UI는 상당히 복잡하고 복잡한 느낌이다. 실제 플레이를 해보면 2편이 훨씬 복잡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1편이 더 복잡해 보이는 이유는 그동안 복잡한 것은 감추고 유저가 필요로 할 때만 불러오는 UX, UI가 잘 발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도 마을 화면이나 메뉴를 열었을 때만 해당되고, 게임 플레이화면에 들어가면 거의 변화가 없다. ‘블레이’드 1편의 UI도 깔끔하고 심플해서 게임에 집중하기 좋다. 유저가 액션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좋은 구조다.

1명의 캐릭터와 '반격' 시스템의 차이

2편에서 유저들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불만 사항 중의 하나가 '여러 명의 캐릭터'다. 또 '반격'도 2편에서 달라진 점으로 꼽힌다. 여러 명 키우기 힘들고, 반격이 잘 안 들어간다는 것인데, 반대로 1편은 1명을 빠르게 키우는 맛이 있고, 반격도 잘 먹힌다.

2편에서는 일반적인 스테이지 전투에서 '반격'을 거의 사용한 적이 없지만, 1편에서는 '반격'이 잘 먹혀서 애용하게 된다. 단점도 있다. 빠르게 콘텐츠가 소모되기 때문에, 다른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는 혜택(?)이 없다. 그런데 이렇게 빠른 콘텐츠 소모에도 1편이 4년 이상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다.

또 다른 체감 상의 차이는 한 스테이지의 플레이 시간이 상당히 짧다는 것. 2편에 비해 약 1/3 정도로 짧은 느낌이다. 따라서 빠른 속도로 스테이지를 클리어할 수 있다. 어차피 '오토전투'를 사용하는 것은 동일하기 때문에 빨리 끝나는 것이 오히려 장점이다.

한편, 아이템 강화는 같은 부위의 아이템끼리만 강화할 수 있다는 능 강화 재료에 제한이 있다는 점은 불편했다. 또, 스테이지가 끝나고 3개의 상자 중에서 선택을 하는 장면이 존재하는 것도 2편과의 차이점이다. 당시 액션는 대부분 이 방식을 도입했다는 점에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 과연, 블레이드 1편이 더 나은가?

블레이드 2편을 평가하며 '블레이드 1편이 더 나았다'는 유저도 있다. 물론 그럴만한 요소는 있다. 그래픽이나 UI는 조잡하기 그지없지만 액션 자체는 느낌 있게 표현했다. 자동전투로 HP가 간당간당하면 '반격' 버튼이 누르고 싶을 정도로 액션성이 살아 있고, 적을 쓰러트릴 때마다 '토토독' 하는 사운드와 함께 동전이 들어오는 장면은 쾌감을 불러일으킨다.

반면, 2편은 1편의 액션성은 유지하면서도 세련미를 더했다. 이것저것 유저들이 즐길 만한, 그러면서도 에테르 등 과금으로 연결시킬 만한 콘텐츠를 많이 추가했다. 그래픽도, 액션도, 시스템도 모든 면에서 4년 이상의 큰 발전이 이루어진 것은 틀림없다.

다만 1편을 다시 즐긴다면, 2편에 비해 떨어지는 부분이 대부분이지만, '액션' 부분에서 만큼은 왜 '액션 하면 블레이드'라 했는지를 몸소 체험할 수 있다. 블레이드 시리즈는 '액션RPG'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5957P
총 덧글수 ( 0개 )

[인터뷰] 레디안 아빠 '권민관'... A3에서 '성인게임' 대신 '배틀로얄' 선택 이유는?

핫뉴스 | 2018-11-16 | 이재덕 기자 | 10929

이데아게임즈 권민관 대표"'애들은 가라'고 했던 성인게임 A3는 잊어달라"온라인게임 'A3'의 주인공격인 캐릭터 '레디안'의 아빠 이데아게임즈 권민관 대표의 말이다. 모바일 버전 A3는..

[지스타2018핸즈온] 태권V VR 게임버전(슈팅게임)

핫뉴스 | 2018-11-16 | 이재덕 기자 | 10966

네오라마가 태권V VR게임 '태권V 리얼리티'를 들고 지스타2018에 참가했다 '태권V'라는 이름만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는 이 게임의 시연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전'이냐고 물었을 때 ..

[인터뷰] 에픽게임즈 에드 퍼블리싱 총괄... 출시 1주일, 포트나이트 PC방 성과는?

핫뉴스 | 2018-11-15 | 이재덕 기자 | 10949

에드 조브리스트 퍼블리싱 총괄 디렉터에픽게임즈에서 제품 퍼블리싱을 총괄하고 있는 에드 조브리스트 퍼블리싱 총괄 디렉터(이하 에드 PD)가 한국 지스타 현장을 찾았다. 출시 1주일..

공룡 텐센트, 클라우드로 韓 게임사 '공략'....동남아에서 '배틀그라운드' 1위 신화 창조

핫뉴스 | 2018-11-14 | 이재덕 기자 | 10938

글로벌 1위 게임 기업 텐센트가 '클라우드' 상품을 들고 한국 게임사를 공략한다. 텐센트와 한국 서비스를 맡은 스카이엔트테인먼트가 14일 부산 해운대 센텀호텔에서 '텐센트클라우드 ..

블리자드 실책, ‘로스트아크’가 대안...국내외 반응

핫뉴스 | 2018-11-14 | 김형석 기자 | 10927

로스트아크 오픈베타,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 지난 11월 7일 오픈베타를 시작한, '스마일게이트RPG(이하, 스마일게이트)'의 최신 MMORPG '로스트아크'가 국내외 게이머들의 많은 주목을 ..


[지스타 2018]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 & 이벤트 & 경품 정리

핫뉴스 | 2018-11-13 | 이준혁 기자 | 11011

카카오 게임즈는 지스타 2018 기간 동안 다양한 게임 이벤트와 대회로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카카오 게임즈는 BEXCO의 전시장과 야외 무대를 통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와..

엔씨소프트, 신작 5종 공개...."혁신 & 크로스플랫폼"

핫뉴스 | 2018-11-08 | 이재덕 기자 | 10921

엔씨소프트가 한두개도 아닌 무려 5개의 신작을 공개했다. 리니지2M, 아이온2, 블소2, 블소M, 블소S로, 모두 모바일 MMORPG다. 키워드는 '2'와 'M', 그리고 '크로스플랫폼'이다.엔씨소프..

“한국 PC게임 자존심은 살아나는가?”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출시

핫뉴스 | 2018-11-07 | 이재덕 기자 | 10914

스마일게이트가 오후 2시부터 스마일게이트RPG(대표 지원길)가 개발한 PC MMORPG ‘로스트아크’의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이용자들은 개인용 PC에서는 물론 PC방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하..

블리자드 '디아블로이모탈' 발표에 "똥중의 똥" 반응... 분기탱천

핫뉴스 | 2018-11-05 | 이재덕 기자 | 10922

블리자드가 오랜만에 일을 냈다. '디아블로4'일 것이라는 유저의 기대를 저버리고, 하청 업체가 제작한 모바일게임 '디아블로 이모탈'을 블리즈컨에서 발표한 것. 최악의 시나리오에 유..

'소녀전선' 매출 60등 폭등 이유는? '덕심' 파워 1위

핫뉴스 | 2018-10-30 | 이재덕 기자 | 10887

'소녀전선', '페이트그랜드오더', '데차' 헤비유저 3대 게임​ 29일자 구글 매출 순위를 보면 특이한 현상을 하나 발견할 수 있다. 바로 미소녀게임 팬층을 후끈 달군 '소녀전선'의 차트 ..


10월 25일, ‘창세기전’ 등 게임 대작 풍년... '박 터지는 날'

핫뉴스 | 2018-10-25 | 이재덕 기자 | 10857

25일 수 많은 아재들의 관심 게임인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이 출시된다. 뿐만 아니라 고스트버스터즈월드의 글로벌 서비스가 시작됐고, 넥슨은 '마블 배틀라인'의 글로벌 서비스가..

펍지 ‘배틀그라운드’ 에임 보정 마우스 규제 발표, 유저들은 불신

핫뉴스 | 2018-10-23 | 유정현기자 | 10994

출처: 배틀그라운드 공식 카페지난 18일 펍지주식회사는 공식 카페를 통해 ‘배틀그라운드’에서 비정상적인 이득을 취하는 유저들의 제재를 강화하는 운영정책 개정안을 발표했다.하지만 ..

"추억을 소환하라" 아재들의 첫사랑 '창세기전'

핫뉴스 | 2018-10-22 | 이재덕 기자 | 10888

안타리아의 전쟁'은 첫사랑과 닮은 또 다른 '인연'​​1996년 '충무공전2'를 시작으로 게임 업계에 이름을 알린 엔드림의 김태곤 상무는 모바일 버전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의 개발..

[국감] 조경태 의원, 게임아이템 극악 확률 질타... 유저들 '분노'

핫뉴스 | 2018-10-19 | 이재덕 기자 | 10830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게임물관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게임내 아이템의 확률이 너무 낮아 규제가 필요하다며 게임물관리위원회의 허술한 관리감독을 ..

썸에이지, ‘금위군’ 등 신작 4개 쏟아낸다... '김밥천국'

핫뉴스 | 2018-10-17 | 이재덕 기자 | 10861

썸에이지가 17일 모바일 무협 MMORPG '금위군'을 출시했다. 16일에는 카드RPG '삼국: 에볼루션'의 사전등록을 시작했고, 11일에는 무협판타지 MMORPG '홍연의세계'의 사전등록을 시작했..


'창세기전M' 김태곤 상무 "자식이 하나 더 생겼다"

핫뉴스 | 2018-10-16 | 이재덕 기자 | 10813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10월 25일 출시 확정​​엔드림 김태곤 상무가 '창세기전'을 자신의 ‘자식’으로 인정했다. 임진록과 거상, 영웅의 군단 등의 작품을 개발해온 그가 '창세기전'..

"레볼루션을 넘겠다" 넷마블 기대작 '블레이드앤소울레볼루션' 大공개

핫뉴스 | 2018-10-11 | 이재덕 기자 | 10989

전 세계 120개국에 출시, 글로벌 파이오니어 역할을 한 넷마블의 '리니지2레볼루션'. 이 '레볼루션'을 뛰어넘어 RPG의 세계화를 이루겠다는 것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다.넷마블..

[인터뷰] '어센던트원' 포지션은 롤과 도타2사이 '코어게임'​

핫뉴스 | 2018-10-10 | 이재덕 기자 | 10871

넥슨 '어센던트원' 한재호 디렉터가 넥슨 경영진도 건드리지 못한 민감하고 큰 사안을 건드렸다. 바로 자신의 게임 '어센던트원'은 패미게임이 아니라고 강하게 부정한 것.넥슨 김동건 ..

  1|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