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생명 연장의 꿈, 프렌즈팝콘의 카카오톡 이모티콘 이벤트 효과 분석

[ 등록일시 : 2017-03-30 09:20:41 ]

퍼즐게임 '프렌즈팝콘 for Kakao' '돌아와요 이벤트'가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종료됐다.

 

카카오프렌즈의 카카오톡 3D 이모티콘을 주는 이벤트였는데, 굳이 '돌아와요 이벤트'라고 표현한 것은, 이미 떠나갔던 유저들마저 다시 돌아오게 한 임팩트 있는 이벤트였기 때문이다.

 

이번 이벤트가 특이했던 것은 두 가지. 주로 게임 론칭 시에 진행되던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이미 론칭된지 한참 지난 타이틀에서 진행했다는 점이고, 또 다른 하나는 그것이 '일반적인 2D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이 아닌 '3D' 이모티콘이었다는 점이다.

  


 

 

더구나 이벤트 기간이 존재하는 이벤트여서 '한정판'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더욱 특이했던 이벤트였다.

 

유저들은 그 특이함에 열광했고, ‘프렌즈팝콘’은 3 24일과 25일 양일간 구글플레이스토어 무료앱 1위에 올라섰으며, 21 26위였던 프렌즈팝콘의 구글 매출 순위는 15위까지 급등했다. 게임 카테고리에서는 6위까지 오르며 카카오톡 이모티콘 마케팅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앱에이프의 MAU 지표에 따르면 '프렌즈팝콘'은 잘 나가던 '프렌즈팝'을 누르고 1위로 올라 섰지만 이후 줄곧 하락세를 이어왔다.

 

 

 

 

신규 설치 수도 다른 경쟁 게임들과 차별성이 없어지던 상황이었다.

 


 

DAU 또한  3 18일을 기점으로 다소 줄어들고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21 '3D 이모티콘 이벤트'를 시작하면서 30만 가까운 유저가 늘었고, 22일 다시 20만의 유저가 더 유입됐다. 합산 50만 명 가까운 유저가 떠나던 발길을 돌리고 다시 게임으로 돌아온 것이다.

 



 

그런데 유저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 이벤트가 끝난 지금도 1위를 하고 있는 애플스토어의 프렌즈팝콘의 점수는 5점 만점에 2점대로, 실망한 유저들의 분노를 잘 보여주고 있다.

 

유저들의 분노는 이모티콘 때문에 다시 돌아왔지만 게임이 너무 어렵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특히 이번 이벤트에는 '4개 레벨'을 클리어하면 이모티콘을 지급한다는 문구가 있었지만, 운영자가 지정한 특정 레벨 4개를 모두 클리어해야만 한다는 내용이어서, 여기에 '속았다'는 반응이다.

 

실제 게임을 해본 결과 처음 게임을 다운받았을 경우, 5레벨, 10레벨, 15레벨, 20레벨 4개의 레벨, 20레벨을 통과해야 했다. 231레벨 캐릭터의 경우, 232레벨, 233레벨, 234레벨을 연달아 플레이하고, 235레벨을 건너 뛰고 236레벨, 4개의 레벨을 클리어하면 이모티콘을 받을 수 있었다.

 

4개의 레벨만 더 플레이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최고 20개 레벨을 플레이해야 하는 것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 유저들의 의견이다.

 

 

뒤로 갈수록 4개의 레벨 간격이 줄긴 했지만, 여전히 허들은 높았다. 오히려 1-20레벨을 두 번 클리어하는 것이 더 쉬울 정도였다.

 

한 유저는 애플스토어 평가를 통해 "게임은 즐기면서 플레이해야 하는데 이것은 발암 요소가 너무 많다" "잠깐의 수익이 아니라 멀리 보고 사랑 받는 게임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충고한다.

 

카카오 이모티콘 이벤트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수 천만 원의 마케팅 비용이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이벤트로 인해 50만 명 가까운 유저의 컴백, 수 개월만의 1위 탈환, 매출 순위 10위 상승 등 굵직굵직한 지표를 남겼으니 분명히 성공한 이벤트다.

 

다만, 유저들의 진정한 인정을 받지 못하면 2.5점 대의 애플 점수처럼 상처만 남는 이벤트가 될 수 있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그렇다면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지급했던 다른 게임들의 성과는 어땠을까?

 




 

 

15스테이지 달성시 '덩어리 반죽씨' 이모티콘을 지급했던 2016 12월의 선데이토즈 '애니팡터치 for Kakao'와 친구초대 5명 달성 시 '시니컬 토끼' 이모티콘을 지급했던 2016 9월의 '모두의 퍼즐펫 이벤트를 비교해 보자.

 

애니팡터치는 출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출시 당월  MAU 70만에 달했고, 모두의 퍼즐펫은 이 이벤트가 있던 9 MAU 10만 이하에서 40만 가까이 치고 올랐다.

 


 

 

어느 정도 이상의 인지도와 귀여움이 보장된다면, 죽어가는 생명도 살릴 수 있는 생명연장의 꿈을 '카카오톡 이모티콘'이 실현시켜주는 모습이다. 게임성만 받쳐준다면 도전해볼 만한, 욕심나는 마케팅 툴인 것이다.

 

최근 프렌즈 이모티콘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이 카카오 관련 여러 서비스에서 시행되고 있기에 이벤트 효과는 향후 꾸준한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

기사에 포함된 자료는 모바일앱 분석 서비스 앱에이프(App Ape)의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3

   29  
  이재덕 기자
  37027P
총 덧글수 ( 4개 )
   2  
  kyb444
  11P
2017-05-30 20:22:14 [추천]

재미있긴 했지 ㅎㅎ 3D 이모티콘 받을려고 열게임했음


   3  
  머슬족
  63P
2017-03-31 09:24:19 [추천]

돌아왔던 친구들, 
이모티콘만 받고 바로 사라져! 


   2  
  썰희
  24P
2017-03-31 09:23:41 [추천]

고레벨 가면 다 떠남...넘 어려움...ㅠㅠ 


   2  
  백두무궁한라
  26P
2017-03-31 09:16:51 [추천]

3d가 귀엽긴 한데, 2d를 못 따라온다..! 


게임업계 최신 트렌드 분석... 2017년 게임업계 뉴스 탑10

핫뉴스 | 19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24

2017년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지나고 있다. 2017년에는 ‘리니지M’과 ‘리니지2레볼루션’이 등장, 세계를 주름잡을 정도로 힘을 떨쳤고 PC게임도 블루홀의 '배틀그라운드'가 스팀게임 1위를..

2018년 신년벽두, '검은사막모바일 VS '로열블러드' 대결 '팽팽'

핫뉴스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62

2017년 11월 28일, 넥슨의 '오버히트'와 넷마블게임즈의 '테라M'이 출시되어 리니지 형제를 쥐고 흔들 정도의 파괴력을 자랑했다. 두 대작의 뒤를 이어 2018년 벽두부터 게임빌의 '로열..

'테라M' 돌풍... '린저씨'는 '테라M'으로 이동했을까?

핫뉴스 | 4일 전 | 이재덕 기자 | 52

28일 동시에 출시된 '테라M'과 '오버히트'의 파괴력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다. 넷마블게임즈의 ‘테라M’은 돈독했던 ‘리니지’ 형제의 사이를 갈랐고, 넥슨의 '오버히트'는 4위를 차지, ..

게임빌 '로열블러드'의 '태세전환', '테라M'의 '탱딜힐' 앞설까?

핫뉴스 | 5일 전 | 이재덕 기자 | 58

넷마블게임즈의 '테라M'이 '탱딜힐' 시스템을 내세우며 구글 매출 2위에 안착한 가운데, 게임빌이 탱딜힐보다 한 단계 앞선 '태세전환' 시스템으로 사상 최초로 세계적인 MMORPG 배출을..

'배틀그라운드' 단어 '애스홀', '배린이', '존버충' 무슨 뜻?

핫뉴스 | 2017-12-08 | 이재덕 기자 | 87

블루홀의 '배틀그라운드'가 인기를 끌면서 게임의 관련 은어(隱語)가 게임 내 유저들에게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배틀그라운드에는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의 언어, 현 시대의 시대상이 ..


단기급등 '블루홀' 주가, 꺽이나?...8일 연속 내리막길

핫뉴스 | 2017-12-05 | 이재덕 기자 | 142

12월 5일자 38커뮤니케이션 블루홀 주가사상최고가 78만원을 기록하며 단기급등을 계속하던 블루홀의 주가에 제동이 걸렸다. 8일 연속 주가가 내리막길이다.비상장 주식거래 사이트인 3..

"입체적인 액션을 꿈꾼다"... 볼빨간 사춘기의 액션 풍만 RPG '리버스D' 공개

핫뉴스 | 2017-12-05 | 이재덕 기자 | 130

엔터메이트 이태현 대표게임전문 퍼블리셔 엔터메이트(대표 이태현)가 5일 서울 첨담동 CGV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사의 2018년 첫 타이틀 '리버스D'를 전격 공개했다.‘리버스D’는 엔..

"리니지 형제이고 싶다" 매출 2위 '테라M', '거품 VS 진짜?'

핫뉴스 | 2017-12-04 | 이재덕 기자 | 142

넷마블의 '테라M'이 '리니지2레볼루션'을 제치고 매출 2위에 올라섰다. 좀처럼 흔들리지 않았던 ‘리니지M’과 ‘리니지2레볼루션’ 사이가 벌어졌다. 매출 2위는 같은 날 출시됐던 넥슨의 ‘..

[기획] ‘오버히트·테라M·페이트’... 매출 3위 경쟁 불붙었다!

핫뉴스 | 2017-11-29 | 이재덕 기자 | 264

오버히트, 테라M, 페이트/그랜드오더 DAU 비교넥슨의 야심작 '오버히트'와 넷마블의 '테라M'이 28일 같은 날 출시되며 경쟁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페이트/그랜드오더'까지 더해, 구글 ..

[기획] “리세마라 어디까지 알아봤니”, 오버히트 첫 영웅은 누굴 뽑을까?

핫뉴스 | 2017-11-28 | 유정현기자 | 356

26일 넥슨의 기대작 ‘오버히트’가 사전 오픈을 시작하자, 첫 영웅 뽑기에 대해 많은 유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버히트’에서 과금 없이 희귀 영웅을 획득할 수 ..


[기획] 넥슨의 ‘오버히트’, 넷마블의 ‘테라M’ 맞대결 구도, 승자는?

핫뉴스 | 2017-11-26 | 유정현기자 | 386

게임 업계 매출 1위를 노리는 넷마블과 최근 몇 년 동안 게임 업계 매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넥슨의 치열한 공방전이 11월 28일 시작된다. 현재 두 회사 간 누적 매..

[기획] 인기 IP '암드히어로즈2' 인기 급상승, 흥행 비결 3가지

핫뉴스 | 2017-11-24 | 이재덕 기자 | 255

다른 유저와 함께 하는 파티전투가 일품이었던 '암드히어로즈'가 더욱 파워업해서 돌아왔다. 당시 인기 있었던 파티전투는 물론, 경매장, 낚시 등 갖가지 생활 콘텐츠에 묵직한 전투콘텐..

넥슨, "中 '던전앤파이터' 짝퉁 잡겠다" 성명

핫뉴스 | 2017-11-22 | 이재덕 기자 | 328

넥슨코리아가 22일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의 중국내 유사 게임 배포 및 서비스를 근절하기위해 '중국 독접 권한에 관한 성명'을 던전앤파이터 홈페이지에 게재했다.이번..

내달 1일 출시 앞둔 ‘스위치’, 북미는 이미 닌텐도가 접수했다

핫뉴스 | 2017-11-20 | 유정현기자 | 349

12월 1일 국내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닌텐도 스위치’가 북미 시장에서 경쟁 콘솔인 ‘플레이스테이션4’와 ‘엑스박스 원’을 꺾고 10월 콘솔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

"원조' 모바일 RPG의 귀환"...EGLS, '암드히어로즈2' 출시

핫뉴스 | 2017-11-20 | 이재덕 기자 | 332

​1세대 모바일 RPG게임으로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암드히어로즈’의 차기작 '암드히어로즈2'가 20일 정식 출시됐다. 작년 지스타에서 최초로 공개된 '암드히..


[지스타2017] VR보다 e스포츠 돋보인 지스타2017 스케치(종합, 영상)

핫뉴스 | 2017-11-20 | 이재덕 기자 | 345

인산인해를 이룬 지스타2017국내에서 가장 큰 게임 축제인 지스타2017이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이번 지스타는 VR게임이 돋보였던 최근 몇 년보다 e스포츠 관련 테마가 가..

[지스타2017] 넥슨 ‘오버히트’ 핸즈온 “수집형 RPG 기대작”

핫뉴스 | 2017-11-17 | 이재덕 기자 | 669

전,중,후 위치마다 라인 스킬 존재....캐릭터 합이 맞으면 '강력 오버스킬' 작렬 넥슨의 수집형 RPG ‘오버히트'가 지스타2017에서 수많은 유저의 관심을 받고 있다. 모바일게임으로서..

[지스타2017] “안 해보면 후회할 걸”... 지스타 시연 게임 탑5(영상)

핫뉴스 | 2017-11-14 | 이재덕 기자 | 676

지스타는 보고 즐기는 게임인 축제의 한마당이다.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펼쳐지는 지스타2017에는 화려한 영상미를 뽐내는 수많은 볼거리와 신작들이 전시회 준비를 마쳤다..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

댓글이 가장 많은 기사

    2017.11.16 ~ 2017.12.16 기간에 댓글 가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