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유저들 울린 파판14, 긴급발표 후 달라진 점 있나?

유정현기자 | jhyoo@gamey.kr [ 등록일시 : 2017-01-11 23:43:18 ] http://ver.kr/Enyp6v

지난 9일 오후 9시 진행된 19회 레터라이브 이후 유저들 사이에서 서버 통합 문제가 불거지자, 금일 9시 '파이널판타지14' 운영진은 자세한 배경 설명을 위해 긴급 성명을 발표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이번 논란의 핵심은 소수 서버 유저의 게임 속 유저의 거주지, 게임 내 조직 시스템인 자유부대의 거주지와 비공정이 서버 통합과 동시해 사라진다 것. 당시 유저들은 운영만큼은 믿어왔는데 이번 발표로 신뢰가 깨졌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운영진은 비교적 민감한 정보까지 긴급 성명을 통해 공개하며, 이번 서버 통합이 필요한 이유부터 왜 특정 유저들이 피해를 보게 됐는지 세세히 설명했다.

 

먼저, 지난 발표 보상과 달라진 점은 기존 거주지의 토지 값 100% + 소정의 게임 머니에서 추가적으로 철거 시스템과 함께 소멸되는 아이템의 복구가 보상으로 추가됐다. 또한 현재 스퀘어에닉스 측에서 자유 부대의 비공정 부품 복구를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스퀘어에닉스가 복구 가능 의사를 전한다고 하더라도 처음부터 다시 비공정을 운영해야 한다는 기존 사실은 변함이 없어 유저들에게 체감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비공정 부품들은 유저가 직접 탈부착 할 수 있어 보상 아닌 보상이라며 비판을 받고 있다.

 

유저들의 요청에 따라 하우징 우선 구매권과 같은 추가적인 보상을 검토한 바 있지만, 특정 구역에 특정 유저들만 진입할 수 있게 제한하는 기능이 자체적으로 구현돼 있지 않아 어렵다는 것이 현재 운영진의 입장이다.

 

, 게임 시스템을 개발하는 개발사의 위치가 아닌 퍼블리셔라는 한계에 가로막힌 것이다. 또한 운영진은 자유부대의 비공정 복구 경우도 이 같은 기능적 이유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운영진은 이번 사태의 1차적 배경을 파이널판타지14’라는 글로벌 인기 타이틀의 계약금을 첫째로 꼽으며, “파이널판타지14와 같은 대형 게임과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서는 수 백억 원 이상의 투자가 필수적으로 필요했으며, 현재 매월 꾸준한 이익이 발생하고 있지만 누적 적자폭을 극복하기 위해 내부 비용 절감을 감행할 필요가 있었다고 양해를 구했다.

 

결정적인 이유로는 파이널판타지14’ 내 서버 불균형이 최악의 경우 서비스 종료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운영진의 판단. 따라서 이번 비난을 감수하면서까지 2차 서버 통합의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것이 현재 운영진의 입장이다.

 

MMORPG의 장르 특성상 사람이 많을수록 게임의 질이 높아진 다는 것이 운영진의 설명. 현재 유저 수가 제일 많은 사보텐더서버의 경우 20165월을 기점으로 신규 캐릭터 생성을 제한했음에도 아직까지 유저 수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자사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사보텐더서버의 경우 게임의 쾌적한 환경에 필요한 절대 인구 수를 돌파한 상태로, 선순환 효과가 이어져 신규 유입이 없는 상태에서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었다는 것이 운영진의 설명.

 

반대로 운영진이 설명한 절대 인구에 도달하지 못한 다른 서버는 신규 유입 유저가 적지 않음에도 가속되는 이탈 현상에 위기를 마주하고 있다고 서버 통합이 장기적 관점에서 불가피한 상황임을 해당 성명을 통해 전했다.

 

이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단기간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투자하는 방법과 서버 통합 두 가지가 있는데, 광고마저 직접 만들고 있는 아이덴티티 모바일이 거액의 마케팅 비용 감당하기는 무리라는 판단. 이에 2차 서버 통합을 계획한 것이다.

 

그렇다면 논란이 된 균등 배분이 아닌 소수 서버만 4구역 잃는 구조는 어떻게 나온 것일까? 현재 거주지 시스템은 4구역 단위로 묶여있어 세 개의 서버를 통합해 1서버 4구역, 2서버 4구역, 3서버 4구역 총 12 구역 균등 배분은 가능하지만 두 서버를 6개씩 나누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총 두 개의 서버 운영으로 공동 분배가 가능하지만, 한국 서비스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세 개의 서버가 필요해 한 서버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인 것이다.

 

또한 3.3 패치 이후로는 전 서버의 하우징 구역이 총 12개로 증가하게 되는데 이후 서버 통합을 진행하게 되면 지금 피해의 3배가량의 거주 구역이 소멸되게 된다.

 

따라서 향후 소수 서버의 이탈 가속화로 서버 통합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운영진은 최악의 선택 대신 차악의 선택을 한 것이다.

 

하지만 이번 발표 이후에도 많은 유저들이 아직 혼란 속에 빠져 침체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과연 많은 유저들을 울린 이번 결정이 최선의 선택일지 앞으로 행보에 많은 유저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유정현기자 | jhyoo@gamey.kr
0

   17  
  유정현기자
  3351P
총 덧글수 ( 0개 )

'청불 게임' 이슈, 아이템거래 모바일게임 탑10

핫뉴스 | 8시간 전 | 이재덕 기자 | 273

‘리니지M’의 출시를 앞두고 ‘리니지2레볼루션’의 경매장 시스템으로 인한 '청불(청소년이용불가)' 등급 판정이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곧 출시될 모바일게임 최고의 기대작 ..

‘2017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 공개, 아직 갈길 멀어

핫뉴스 | 1일 전 | 유정현기자 | 84

지난 22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펼쳐질 e스포츠 종목이 일부 공개돼 유저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중국 ‘알리바바’의 스포츠 자..

노동부, 넷마블 '크런치모드'에 철퇴

핫뉴스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96

넷마블게임즈 등 계열사 12곳이 '크런치 모드'등 열악한 근무환경과 임금체불 등을 이유로 고용노동부로부터 철퇴를 맞았다. '구로의 등불'이라는 넷마블게임즈의 별명에 대한 제대로 ..

넥슨 ‘로브레이커즈’ 1차 CBT 시작, 반응은?

핫뉴스 | 4일 전 | 유정현기자 | 182

넥슨이 ‘서든어택2’의 실패 후 FPS 시장에 다시 도전장을 내밀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FPS 시장 정복을 위한 넥슨의 새로운 무기는 지난 ‘지스타 2016’에서 소개된 적 있는 ‘로..

e스포츠의 대중화 성공? 게임은 안해도 대회는 본다

핫뉴스 | 6일 전 | 유정현기자 | 186

과거 게이머들에게만 특별한 이벤트로 여겨지던 e스포츠의 위상이 달라졌다. 현재 전 세계 게이머의 수는 모든 플랫폼을 통틀어 약 22억 명, e스포츠 시청자로 약 1억 9천4백만 명..


'늬들 놀리려고...' 노토리우스 사건 또 발생

핫뉴스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3767

게임사 직원이 이용자를 기만하는 게시글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개발사 직원이 최강 아이템으로 유저들을 PK했던 ‘노토리우스 사건’의 모바일 판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논란..

코어 싸움 시작, 멀티 스레딩은 선택 아닌 필수

핫뉴스 | 8일 전 | 유정현기자 | 595

​ 과거 CPU 시장을 양분하던 ‘인텔(Intel)’과 ‘어드밴스트 마이크로 디바이스(Advanced Micro Devices, 이하 에이엠디)’의 CPU 경쟁이 수년 만에 다시 시작되며, CPU 시장이 급격히 ..

닌텐도, 스마트폰용 '젤다의 전설' 제작중

핫뉴스 | 2017-05-16 | 이재덕 기자 | 174

닌텐도가 '젤다의 전설'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라인업을 준비중인 사실이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닌텐도는 지금까지 자사 게임기용 소프트의 개발에 주력해 왔지만, ..

넷마블이 1등? 1분기 24개 게임사 매출 목록

핫뉴스 | 2017-05-15 | 이재덕 기자 | 319

게임업계 1분기 매출이 속속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넷마블이 업계 1위 넥슨의 매출을 뛰어 넘어설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2일 발표한 넥슨의 1분기 매출은 7,..

'랜섬웨어' 때문에....'랜선웨어?'

핫뉴스 | 2017-05-15 | 이재덕 기자 | 225

5월 15일 스승의날 아침에 '랜섬웨어'때문에 전국이 떠들썩하다.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인 ‘랜섬웨어’가 주말이 끝나는 월요일 피해..


넷마블게임즈 상장, 레볼루션 18금 악재

핫뉴스 | 2017-05-12 | 이재덕 기자 | 257

국내 최대모바일게임업체 넷마블게임가 유가증권 시장에 12일 상장했다. 상장 첫날 넷마블게임즈는 165,000원에서 시작, 고가 171,500원까지 올랐다가 10시 13분 현재 161,500원의 주가..

문재인 대통령 아들이 게임개발자였어?

핫뉴스 | 2017-05-11 | 이재덕 기자 | 371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35)가 모바일게임 개발자인 것이 알려져 화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문씨는 모바일 전략게임 '마제스티아'를 개발한 티노게임즈의 이사진 중 한 명으로..

인기 웹툰 게임에, 인기 영화까지 IP활용 사례↑

핫뉴스 | 2017-05-11 | 유정현기자 | 272

최근 네오위즈가 네이버의 인기 웹툰 ‘노블레스’ IP를 활용한 신작 RPG ‘노블레스 with NAVER’를 출시하며, 기존 상위권 게임들을 제치고 매출 순위 상위권을 가볍게 돌파하는 저력을 뽑..

아이언 개발자의 차기작, 루디엘 출사표

핫뉴스 | 2017-05-10 | 이재덕 기자 | 557

엔씨소프트의 온라인게임 아이언, 어비스에서 천족과 마족이 맞붙던 그때의 긴장감이 다시 살아날까? 아이언의 개발을 밭았던 지용찬 레이드몹 대표의 차기작 '루디엘'이 베일..

대선 D-1, 대선 후보들의 게임 공약은 이것!

핫뉴스 | 2017-05-08 | 이재덕 기자 | 701

19대 대통령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대선은 사전투표를 통해 26%의 유권자가 참여하며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선거 열기를 보여주고 있다. 대선후보 4명이 각종 포럼과 공..


네오위즈 '노블레스'로 돌풍, 지표는 하락세

핫뉴스 | 2017-05-04 | 이재덕 기자 | 892

네오위즈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구글 매출 10위권 내에 신작 RPG '노블레스'와 '피망포커' 2개의 타이틀을 올려놓으며, 엔씨와 넥슨을 제쳤기 때문이다. 구글 매출 10위..

‘섬머레슨’ 플레이한 성우, 여성 유저들 보이콧 선언

핫뉴스 | 2017-05-04 | 유정현기자 | 549

지난해 ‘아나’ 성우의 불미스러운 하차로 한 차례 고비를 넘긴 ‘오버워치’에 다시 성우 논란이 일어나며 유저들 사이서 이슈가 되고 있다. 최근 ‘블리자드’의 인기 FPS ..

손이 게임 컨트롤러, ‘캡토글러브’ 판매 개시

핫뉴스 | 2017-05-02 | 이재덕 기자 | 1949

해외 캡토글로브사가 '손과 손가락'으로, 게임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웨어러블 장갑 캡토글로브(CaptoGlove)가 공개된 가운데, 일본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한손은 34,800엔(210달러),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