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코리아VR페스티벌 체험기, 로봇VR 빛나-VR엑스포

[ 등록일시 : 2016-10-06 16:29:55 ]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한 '코리아VR 페스티벌2016'에서 가장 빛난 것은 게임 부스도, 삼성전자 부스도 아닌 '로봇 VR' 부스였다.

 

실내 행사장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약 3.5m 높이의 거구에 테마파크의 롤러코스터를 연상케 하는 '로봇VR'. 그것은 테마파크의 롤러스코트보다 역동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냈다. 마치 거대한 로봇의 팔이 사람 4명이 탄 의자를 손에 잡고 공중에 흔드는 듯한 모습이었다.

 


 

4명이 타는 로봇VR

 

▲ 가장 인상 깊었던 부스

 

 

'꺄악~' 4명 중에서 여성 체험자는 여지 없이 비명을 질렀고, 의자는 좌우로 이리저리 움직이다 빙글빙글 360도 회전을 하기도 했다. 느리게 움직이다 갑자기 빨라지는 등 한바탕 곡예운전을 하다 서서히 멈추자, 체험자들이 '혼쭐이 난 듯'한 얼굴을 하고 내린다.

 

VR 기기를 장착하고 놀이기구를 타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이 기기에는 가장 많은 취재진이 몰렸고, 전체 실내 부스 중에서 관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점수를 얻었다.

 

 

 

 

▲ 자이드롭 VR 체험

 



▲​ 게임보다 좌석이 더 멋진 VR체험 솔루션

 

 

워낙 소수의 관람자만 할 수 있기에 직접 타보지는 못했지만 바로 뒤에 있는 부스에서 놀이기구인 자이드롭VR’로봇VR’의 간접 체험을 할 수 있었다. 이 자이드롭 VR은 기기를 타고 천천히 올라가 정점에 다다르자, 하늘에서 손가락을 콕콕 눌러 새를 잡을 수 있었다. 이어 갑자기 추락하기 시작하는데 심장이 '' 내려앉는 듯한 느낌으로 착지했다. '!'하는 소리가 절로 나왔다. 자이드롭VR 바로 옆에는 로봇을 타고 적진을 향해 달려가면서 사격을 가하는 VR 로봇슈팅게임의 시연이 한창이다.

 

▲​ 가장 게임 퀄리티가 뛰어난 PSVR 부스

 

▲​ 플레이룸VR 내의 로봇레스큐

 

 

다음으로 인상 깊었던 것은 PS VR 부스의 'THE PLAYROOM VR' 이라는 게임. 이 제품은 PS VR과동시 출시되는 타이틀로, 집단 가상현실 체험으로 고안된 여섯 개의 미니 게임 컬렉션이다. 그중 로봇 레스큐(Robot Rescue)라는 게임을 15분 동안 즐길 수 있었다. 귀여운 로봇들이 등장하는 액션게임인데, 아기자기한 그래픽이 특징. 헬멧을 착용하고 전용 스틱을 쥔 채 게임을 시작하니, 귀여운 로봇이 눈 앞에 나타난다.

 

 

 

전용 스틱이 있으니, 머리가 가려운 듯 헤드마운트 위쪽을 터치해 줘야 했던 기어VR에 비해 한결 컨트롤이 수월한 PS VR의 인터페이스. 네모 버튼과 A버튼을 이용해서 점프와 공격을, 패드 중앙의 터치 패드를 이용해서 슬라이드를 하면 줄을 던져 고리를 걸 수 있는 등 한층 우월한 VR 환경을 제공했다.

 

넓은 필드에서 좁은 지역으로 이동했을 때 느껴지는 공간의 느낌도 색달랐고, 마지막 활의 시위를 당기는 캐릭터를 당겼다가 놓으면서 풍선을 맞추는 슈팅의 느낌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다. 뒤 이어 체험한 오큘러스 게임에 비해서도 탁월한 현장감과 몰입감을 보여주었다. 더 체험을 하고 싶었지만 이미 부스는 만원. 줄을 서야만 할 정도로 PS VR의 인기는 압도적이었다.

 


▲ 스매싱더배틀을 즐길 수 있는 오큘러스 부스

 

다음으로 체험한 곳은 오큘러스 부스의 '스매싱더배틀'. PS VR을 착용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지만 시점이 멀어서 캐릭터가 너무 작게 보였고, 현장감도 PS VR에 비해 떨어졌다. 또 한글화가 되지 않아 영어 대사가 많다는 점 또한 이 게임의 흥미를 떨어트리는 요소였다. 오큘러스 역시 패드를 쥐고 게임을 진행했는데 '공격' '액션' A라는 하나의 버튼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이 특이했다. PC나 스마트폰으로 즐기던 3D 액션게임을 좀 더 입체화하여 즐기다는 느낌뿐, 짧은 체험에서 재미를 느끼기는 힘들었다.

 

 

 

코리아VR 페스티벌 2016에 참여하면서 가장 관심이 간 부스 중의 하나는 무려 5종의 VR게임을 체험할 수 있다고 한 '엠게임' 부스. 좁은 부스 탓에 체험자들보다 직원들이 더 많았던 엠게임 부스에서는 3개의 게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 포켓몬고와 닮았다. 캐지몬 체험

 

하나는 포켓몬 고로 인해 주목을 받고 있는 '캐치몬'. 체험 장면만 보면 많은 부분 개발이 진행된 듯 보였고, 몬스터를 두드려서 잡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귀를 가리고 눈을 가려서 집중할 수 있는 VR게임과 달리, 체험자들의 목소리로 꽉 들어찬 행사장 내에서 '캐치몬'의 존재는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했다. 시연자가 폰을 들고 설명을 하면서 진행을 하면 몬스터를 잡는 장면에서만 체험자가 '툭툭' 건드려볼 뿐이었다. 캐치몬의 체험은 9 30일부터 진행중인 1 CBT 테스터 모집에 참가 신청을 하고 자신의 폰에서 직접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가장 확실한 체험이 될 전망이다.

 

 

▲ 엠게임 부스의 귀염둥이, 프린세스메이커VR

 


VR 속의 딸을 영접하는 체험자

 

 

또 하나의 대작 VR게임, 엠게임 부스의 '프린세스메이커VR'의 체험 역시 쉽지 않았다. HTC 헤드마운트를 착용하고 컨트롤러를 손에 쥔 채 'VR'된 우리의 딸을 영접할 수 있었다. '아빠~'라는 또랑또랑한 음성과 함께, 자신에게 맞는 옷을 골라 달라는 딸. '어느 옷을 고를까, 여자 아이는 역시 패션에 민감하군'이라는 생각과 함께 커서를 옮겨서 맞는 헤어스타일과 옷을 골라주면 아이가 기뻐한다. 그리고 캐릭터를 '터치를 해보라'는 스탭.

 

머리카락을 만지니 머리가 살랑살랑. 딸 아이가 몇 살로 설정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이미 뷸륨감이 느껴지는 몸매, 터치하기가 부담스럽다. 그 순간 딸 아이가 멈춰 버렸다. 손길이 부담스러웠나 보다. 체험은 여기까지,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체험은 종료됐다. 체험을 마치고 드는 느낌은 '나고미의 귀파주기VR(Nagomi's Earcleaning VR)'과 상당히 흡사하다는 느낌이다. 물론 배경과 시스템 모든 것이 다르지만, 인체가 중심이 되어 계속 지켜 본다는 점에서는 꽤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프린세스메이커VR의 시스템을 느끼기에는 너무 짧은 체험 시간이었다.

 

세 번째로 체험한 엠게임 부스의 '화상탐사VR' 역시 체험시간이 너무 짧았다. 화성탐사 차량을 몰고, 컨트롤러 버튼을 앞으로 밀면 전진, 좌우 이동, 다른 버튼은 없다. 허허벌판인 화성, 저 멀리 비행선이 보이긴 하지만 속도는 느리고, 참 답답하다는 생각이 든다. 결국 비행선에 도착했고, 비행선이 이륙하면서 체험은 종료. 뭔가 '재미있다'는 느낌을 받기에는 너무 부족한 콘텐츠.

 

▲ 일본에서 VR탈출게임 데스노트들고 출전

 

 

자리를 옮겨 다른 VR 콘텐츠를 체험하기로 했다. 인디고엔터테인먼트의 버추얼VR 기기 체험은 독특해 보였다. 허리에 장치를 두르고 땅을 내디디며 달린다는 점에서 해외의 유명한 VR기기를 벤치마킹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다만, 우리의 석굴암을 여행해 볼 수 있는 '석굴암HMD 트래블 체험관 콘텐츠는 상당히 한국적이었다.

 

▲ 석굴암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VR기기

 

바로 옆 기가VR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의 선수 시점 경기 영상 연동 VR시뮬레이터가 시선을 끌었다. 평창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알펜시아 스키점프대를 배경으로, 초실감형 스키점프를 실현할 수 있다고 하는데 기계에서 바람이 ''하고 나와서 옷이 흔들리며 현장감을 더했다.

 


▲ 실감나는 스키점프 VR

 

기가VR 부스 바로 옆, 삼성 부스에서는 산악자전거 체험이 가능했다. 기어VR을 착용하고 자전거에 올라타니 힘차게 거친 산길을 내닫는다. 화면에서 핸드링 꺽일 때마다 몸으로 전해져 오는 흔들림 때문에 실제 산악 자전거를 탄 듯한 느낌. 누군가 뒤에서 잡고 좌우로 거칠게 흔드는 듯한 느낌이다. 체험 전 안전밸트를 한 이유를 알듯한 강한 충격과 흔들림 있는 산악 자전거 체험이었다.

 

▲ 삼성전자의 산악자전거 체험

 

▲ 모탈블리츠VR

 

국내 최초의 상용화 VR게임인 스코넥엔터테인먼트의 '모탈블리츠'도 부스를 차렸다. 이 부스에서는 아파트 모델하우스에 직접 들어가 침대 색깔을 바꿀 수 있는 등 색다른 체험이 가능했다. 그 유명한 '모탈 블리츠'도 직접 체험해 보니 모바일 기기 기반 VR게임의 한계를 느낄 수 있었다. 기어VR을 사용하다 보니 손을 머리 위로 하여 공격버튼을 누른 채로 눈으로 레이저를 쏘는 방식이 '폭풍마경'과 다를 바가 없어 보였다. 특정 방에서는 시체의 손에서 ID카드를 획득, 잠겨 있던 문을 열고 진입하는 등 액션 이외의 퍼즐 요소가 조금이라도 있다는 것이 '모탈 블리츠'의 차별 요소였다.

 



▲ 라디오스타 게스트가 되어

 

▲ 마리텔의 주인공이 되어

 

▲ 무한도전 500회 기념, 포켓몬고?

 

밖으로 나오니 MBC가 주최하는 DMC 페스티벌도 열리고 있다. 수 많은 부스들 안에서 낯익은 MBC 프로그램들을 마주할 수 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모니터 안에서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 라디오스타의 게스트가 되어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 등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삼성전자와 소니등 VR 기기 제조사와 게임 등 콘텐츠 개발사 등 VR 기업들이 집결한 이번 행사는 9일까지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계속 된다. 




 

로봇VR, 프린세스메이커VR, 캐치몬 영상 모음

취재기사 | 2분 전 | 이재덕 기자 | 3

6일 서울시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개최된 코리아VR컨퍼런스2016. 이번 페스티벌에거 가장 관심을 모았던 ‘로봇VR과 엠게임의 ‘프린세스메이커VR’, ‘캐치몬’의 영상을 한군데 모았다. ..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29  
  이재덕 기자
  35907P
총 덧글수 ( 0개 )

붕괴3' 한국 출시로 대결 구도, '데차' PC버전 출시

핫뉴스 | 1일 전 | 이재덕 기자 | 58

최근 '갓겜'으로 평가받는 모바일 미소녀게임의 나라간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에서 개발한 총기 모에화 콘셉트의 '소녀전선'이 한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

넥슨표 MMORPG '액스(AxE)', 위기의 넥슨지티 구할까?

핫뉴스 | 2일 전 | 이재덕 기자 | 62

넥슨 자회사 넥슨지티가 깊은 수렁에 빠졌다. 핵심 상품이었던 '서든어택'의 매출이 줄면서 1분기 영업손실 19억 원에서 2분기 영업손실 35억 원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자회사인 ‘..

배틀그라운드 for 카카오? 카카오 계약 소식에 유저들 난색

핫뉴스 | 3일 전 | 유정현기자 | 133

지난 14일 카카오게임즈가 블루홀과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며 유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계약..

2017년 상반기 게임사 매출 탑15 '넥슨 빨간불'

핫뉴스 | 5일 전 | 이재덕 기자 | 266

2017년 상반기, 게임사들의 매출 탑15의 윤곽이 가려졌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위 넥슨의 입지가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넥슨은 2014년 기준 2위인 엔씨소프트보다 두 배나 ..

노맨즈스카이 회심의 업데이트, ‘희대의 사기’ 오명 씻나

핫뉴스 | 5일 전 | 유정현기자 | 176

2016년 최고의 기대작이자 최악의 게임으로 꼽힌 ‘노맨즈스카이’가 최근 1.3 업데이트를 진행해 유저들 사이에서 다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지난 8월 9일 출시된 헬로게..


넥슨, 2분기 영업익 '반토막' '어닝쇼크'

핫뉴스 | 8일 전 | 이재덕 기자 | 157

넥슨이 10일 2017년 2분기 연결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4,778억 원에 영업이익 1653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2% 증가했지만 전기 대비 59%나 줄어든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순이익도..

마블엔드타임아레나, '신규 콘텐츠'와 '개편'으로 활력 예고

핫뉴스 | 2017-08-09 | 이재덕 기자 | 184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가 6월 21일 출시한 신작 MOBA게임 '마블엔드타임아레나'에 신규콘텐츠와 개편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는 9일 경기도 판교 스마일게이트 ..

빛 좋은 개살구 '음양사', 中에 돈 퍼주기 이제 '그만'

핫뉴스 | 2017-08-09 | 이재덕 기자 | 243

하반기 최고의 타이틀로 꼽히던 '음양사'가 출시됐다. 출시 이후 구글 매출 40위권에 머물렀던 ‘음양사’는 하루만에 16위, 다시 며칠 사이에 6위까지 오르며 승승장구 중이다. 구글스토..

'아들딸아, 네가 하고 싶은 것을 하렴'

핫뉴스 | 2017-08-08 | 이재덕 기자 | 168

넥슨 정상원 부대표 겸 NYPC 조직위원장청소년 코딩대회 토크 콘서트서 '적극적이고 주체적인 삶' 요구​커서 무엇이 될지, 내가 가고 있는 이 길이 옳은 길인지, 모든 것이 궁금하고 헷..

스팀 누적 이용자 1.2억 명, DAU 3,300만 명

핫뉴스 | 2017-08-07 | 이재덕 기자 | 193

밸브가 3일 시애틀에서 개최된 이벤트 ‘캐주얼 커넥트 게임 컨퍼런스’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실시, 스팀의 성장에 대한 새로운 통계를 공개했다. 밸브의 사업 개발 및 마케팅 업무를 맡고 ..


배틀그라운드 동접 50만 돌파··· 스팀 1위 노린다

핫뉴스 | 2017-08-05 | 유정현기자 | 349

블루홀의 배틀로얄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가 돌풍의 주역을 넘어 전 세계 유통 채널 1인자 게임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3월 24일 출시 후 약 4주 만..

[인터뷰] ‘타이탄폴온라인’ 황선영 본부장

핫뉴스 | 2017-08-03 | 이재덕 기자 | 218

넥슨지티 황선영 개발 본부장 그동안 베일에 싸였던 ‘타이탄폴온라인’의 핵심 요소와 개발 방향이 공개됐다. ‘트리플A급 타이틀’, ‘전설급 타이틀’로 불리는 ’타이탄폴‘의 온라..

'던파’스타일 열강, '열혈강호M' 미리보기

핫뉴스 | 2017-08-01 | 이재덕 기자 | 316

엠게임이 아닌 넥슨을 통해 '열혈강호' 모바일게임 신작이 선보인다. 소규모 개발사 KRG소프트가 전극진 양재현과 계약을 맺고 게임 개발을 시작한 이후 근 20년 만이다. 게임의 개발을 ..

인기절정 '소녀전선' VS '데차' 인기 분석

핫뉴스 | 2017-07-31 | 이재덕 기자 | 1025

'소녀전선'의 인기가 심상치 않은 수준을 넘어, '구글 매출 3위'라는 역대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흥행의 이유 중 하나가 '미소녀 모에 일러스트'라는 점에서 ‘확산성 밀리언..

'다크어벤저3', '리니지'급 ‘깜냥’ 안돼

핫뉴스 | 2017-07-27 | 이재덕 기자 | 558

'다크어벤저3'가 출시됐다. '음양사'와 더불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타이틀이다. 게임빌에서 1/2편이 출시됐지만 3편은 '넥슨'의 손에서 다시 태어났다. 넥슨이 이 타이틀에..


'크런치모드' 여전, 대형 게임기업 8곳 적발

핫뉴스 | 2017-07-27 | 이재덕 기자 | 364

'구로의 등대'에 이어 '판교의 등대'도 여전히 장시간 노동과 임금체불이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3월부터 6월까지의 IT서비스업체 83개소에 대해 실시한 ..

소녀전선 '춘전이' 신드롬, 미연시게임까지 등장

핫뉴스 | 2017-07-26 | 이재덕 기자 | 629

구글스토어 매출 3위를 굳건히 유지하며 국내 '모바일게임 패러다임 변화'의 주인공으로 꼽히는 '소녀전선'에서, 가장 인기 있는 캐릭터 중의 하나인 '스프링필드'가 미연시(미소녀연애..

소녀전선 표절 논란 '후끈'..."중국이 '중국'했네" 반응도

핫뉴스 | 2017-07-25 | 이재덕 기자 | 639

'파이브세븐'이라는 이름마저 동일국내 개발사와 유저들에게 ‘패러다임을 바꾼 대단한 게임’으로 평가받는 '소녀전선'이 표절논란에 휩싸였다.25일 한 커뮤니티의 소녀전선 갤러리에는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