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리뷰] 18년만의 파격 변화...'A3'의 놀라운 변신

[ 등록일시 : 2020-03-20 16:12:57 ]

넷마블의 신작 모바일 MMORPG 'A3 스틸얼라이브'가 12일 출시됐다. 이데아게임즈가 3년에 걸쳐 개발한 A3 스틸얼라이브는 출시 전부터 MMORPG와 배틀로얄 장르의 접목이라는 점이 주목을 받았고 2년 간의 지스타 출품을 통해 유저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특히 2008년 출시한 원작 A3가 이른바 성인들을 위한 게임이었던지라 원작의 향수를 자극하는 매운맛을 기대하는 유저들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18년만에 돌아온 A3는 비록 그 특유의 매운맛은 사라졌다. 하지만 배틀로얄 모드와 대규모 난전 PvP인 암흑출몰 등 유저간 대결을 통해 또 다른 매운맛을 담아냈다. 18년 만의 파격적인 변화로 놀라운 변신을 시도한 것이다.


'A3: 스틸얼라이브'만의 특징적인 시스템을 꼽아보자면 말이 필요없는 배틀로얄 모드와 함께 소울링커 시스템, 대규모 난전PvP인 암흑출몰이 있다. 

MMORPG 모드에서의 소울링커는 장비와 더불어 제일 중요한 전투력 상승 요소다. 크게 공격형, 방어형, 지원형으로 나뉘어진 수많은 소울링커 중에 3명을 선택해 함께 전투에 임할 수 있다. 특히 강력한 보스 몬스터의 경우 소울링커의 특징과 천적 관계에 놓여 있어 이를 잘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아울러 소울링커들은 성장과 진화 합성을 통해 등급을 점점 올리는 방식으로 넷마블의 또다른 모바일 게임인 세븐나이츠를 잘 벤치마킹한 것 같은 느낌이었다.   


A3 스틸얼라이브의 핵심 요소인 배틀로얄 모드는 30명이 모여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개인전과 3명이 팀을 이뤄 총 10팀이 맞붙는 팀 배틀로얄 두 가지 방식으로 구성됐다. 원래 0부터 시작해 우승을 향해가는 배틀로얄 모드지만 타 배틀로얄 장르와 확연히 다른 점을 꼽자면 배틀로얄 모드와 MMORPG 모드, 두 개의 콘텐츠가 연결되어 있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모바일 MMORPG가 자동사냥 도중에는 다른 콘텐츠를 즐길 수 없는 것과 달리 A3 스틸얼라이브에서는 배틀로얄을 즐기는 동안에도 자동사냥이 가능하다. 두 모드 간의 연계성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아울러 배틀로얄 모드를 플레이 하면 최대 10만 경험치를 얻을 수 있어 MMORPG 모드에서 빠른 성장이 가능하다. 다만 MMORPG 모드에서 일정 조건을 만족시키면 배틀로얄 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기의 종류가 늘어나는 방식은 새롭긴 했지만 원하는 무기를 바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쉽다. 기자의 경우 방패를 이용한 방어적인 플레이를 원했지만 방패를 사용하기까지의 여정은 피로감이 들었다.  


배틀로얄 모드는 점점 줄어드는 필드 안쪽으로 들어가 최후의 결투를 벌이는 배틀로얄의 정석을 잘 담아냈다. 처음 접했을 때는 몬스터를 사냥하고 레벨업을 하는 모습과 진지를 점령해 시야확보와 함께 버프를 받는 모습은 흡사 AOS장르를 연상케 하지만 보급품이 떨어지는 모습과 자신만 보이는 어두운 시야, 점점 줄어드는 맵 등 많은 부분에서 배틀로얄의 핵심 요소가 엿보였다. 하지만 배틀로얄 장르에 익숙하지 않은 유저들, 혹은 컨트롤에 약한 초심자들을 위한 장치가 없다는 점은 아쉽다.  

그래서일까? 0부터 시작하는 배틀로얄 모드가 맞지 않는 유저들을 위한 PvP 모드도 준비돼 있다. 바로 '암흑출몰'이다.  
붉은 달이 뜨면 펼쳐지는 암흑출몰은 자신 이외에는 모두가 적인 실시간 대규모 PvP로 배틀로얄 모드와는 달리 직접 키운 캐릭터 그대로 전투에 참여할 수 있고 전 지역을 무대로 하는 만큼 대전 규모도 200명 규모로 대폭 상승한다. 암흑 출몰에서도 순위에 따라 소울스타를 받게 돼 고등급 소울링커 파밍에 효과적이지만 이마저도 기자 같은 평화주의자들에겐 그림의 떡인 콘텐츠라 아쉬움이 남았다.  

 

원작 A3온라인 출시 약 18여년만에 모바일로 부활한 A3 스틸얼라이브는 벌써 출시 6일만에 매출 5위에 오르는 등 게임 순위표를 흔들어 놓고 있다. 전체적으로 유저와 유저 간의 전투가 주류를 이루는 콘텐츠로 무장한 점은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하지만, MMORPG와 배틀로얄의 접목이라는 새로운 시도, 원작 특유의 매운맛을 다른 방식으로 살려낸 점에서는 높은 점수를 줄만 하다. A3 스틸얼라이브가 과연 어디까지 성장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명진 기자 | ugaia@gamey.kr
0

   18  
  최명진 기자
  4481P
총 덧글수 ( 0개 )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