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창간] 아직도 존버 중인 6년 전 그 게임사...장수(?) 비결은?

[ 등록일시 : 2020-05-11 14:50:45 ]


몇 년 전 게임업계는 태풍이 불었다. 레드오션이 된 모바일게임 업계에서 살아남지 못한 기업들이 줄줄이 폐업을 했다. 게임을 출시하며 여기저기서 자금을 끌어 썼던 게임사 대표들은 신용불량자가 됐다. 

게임에도 수명이라는 것이 있듯이, 게임 기업도 마찬가지다. 일반적으로 식당을 차리든, 회사를 차리든 3년이 고비라고 한다. 반대로 3년의 두 배인 6년을 버틴 회사라면 분명 자리를 잡은 회사고, 금방 망하지 않을, 믿을 만 한 회사라는 공식이 성립된다. 어떤 회사들이 있을까? 아마 5-6군데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조사를 시작했지만 생각보다 꽤 많은 게임사가 버텨주고 있었다. 그 회사들은 어떻게 6년간의 모진 풍파를 견뎠을지 살펴봤다. 


◇ 살아남은 것만으로 880분의 1

게임사를 설립하고 아직 살아 있다면 880분의 1이다. 2019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국내 게임 제작 및 배급업체 수는 880곳이다. 2009년에는 5천개나 되던 게임사가 1년 만에 1/5로 줄었고, 이후 약 900곳을 유지중이다. 

한콘진이 작년 방문 면접조사에서 실제 확인했을 당시 2011-2015년에 창립했다고 응답한 업체가 51.4%로, 가장 많았다. 조사에 응한 450개의 게임사 중 PC게임이 95, 모바일게임이 314, 콘솔게임이 9, 아케이드게임이 33곳이었다. 

이 중 32.8%가 벤처기업으로 지정받았고, 자본금 10억 원 미만이 82.3%로 가장 많았다. 대표자 연령은 40대가 58.5%로 가장 많았으며, 사업장 소재지는 서울 경기가 90%를 넘었다. 기업 형태 부분에서는 회사법인이 88%로 가장 많았다. 




출처=게임백서2019


◇ 2014년 설립 게임사 27곳, 평균 직원 41명

한콘진 조사와는 별도로 자체적으로 500여 개의 게임사를 조사했다. 그중 27개의 기업이 2014년 설립한 기업이었다. 이들이 레드오션인 게임시장에서 6년이라는 시간을 견딘 기업이다. 액트파이브와 하운드13, 달콤소프트, 가이아모바일코리아와 같이 꽤 이름을 알린 기업도 많았지만 코구, 닐, 잼팟, 디엠케팩토리 등 생소한 기업도 많다. 특히 잼팟은 넷마블 자회사로 넷마블고스톱 등 유명 게임을 출시했음에도 기업명은 익숙지 않은 이름이다. 잼팟은 매출 규모가 커서 조사 기업 중 유일하게 공시를 한 기업이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성공 여부는 매출이나 자본금으로 따지기도 하지만 사원수도 상당히 중요한 지표로 꼽힌다. 평균 연봉이 4천이고, 직원이 50명이면 1년에 20억이면 먹고 살 것 같지만 실제로는 약 40억 정도의 매출이 필요하다. 

27개 기업의 평균 사원수는 41명에 달했다. 6주년을 맞이한 게임사의 평균 사원수가 이 정도면 이들 기업은 대략 40억 정도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얘기다. 6년의 세월을 견딘 게임사의 볼륨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 특색이 있어야 산다. 6주년 게임사, 어떻게 살았나?

기업별로 차이도 있다. 넷마블 자회사인 잼팟처럼 넷마블고스톱으로 600억 원의 매출을 올린 곳도 있지만 스피드닷컴처럼 3억 원의 매출을 올린 곳도 있으며, 심지어 곤군게임즈처럼 직원 1인 회사에 1억의 매출을 올린 곳도 있다. 

그렇다면 어떤 회사가 가장 가성비가 좋았을까? 직원 1인당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곳은 잼팟이었다. 150명이 6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니 1인당 4억 원을 번 셈이다. 넷마블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고스톱 게임을 서비스 중이니, 이 정도 매출이 안 나는 것이 이상하겠지만 1인당 4억 원이라는 높은 수익성은 인정해 줄 만하다. 

한 우물만 판 달콤소프트

두 번째는 달콤소프트다. 슈퍼스타BTS와 같이 연예기획사와 IP계약을 맺고 관련 게임을 출시하는 곳인데 1인당 2.8억 원을 벌고 있다. 처음에는 SM과 계약을 해거 게임을 냈지만 점차 JYP, BTS 등으로 영역을 확대했지만 '연예인 게임‘이라는 기본 코드는 유지되고 있다. 

액트파이브는 열혈강호M 하나로 버텼다. 던전앤파이터 개발진이 넥슨의 브랜드를 빌려 액션성을 강조하며 호기롭게 론칭했으니 지금은 그 열기가 많이 식었다. 앱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만 순위권에 들어 있다. 하지만 룽투로부터 44억이라는 차기작 개발을 위한 실탄도 지급받으면서 생명연장에 들어갔다. 


◇ 외주로 버틴 세월, 스스로를 절제했던 이유는?

다음으로 1인당 매출이 높은 곳은 로켓펀치게임즈다. 이곳은 단순 게임개발사는 아니다. 외주가 많다. 실제 모바일게임을 직접 개발 서비스하지만 게임디자인과 개발, 게임그래픽까지 다양한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게임 개발 수주를 받으면서 성장을 거듭해 왔다. 

자신의 게임만 만들기도 바쁠 텐데, 왜 외주였을까? 이 회사는 게임보다 게임 생태계를 먼저 봤다. 대응이 빠르고 접근이 쉬우며, 콘텐츠 소비시간이 짧고 불규칙적인 것을 고려하여, 스스로 절제하기 시작했다는 것. 만들고 싶은 게임이 있었지만 만들지 않고 시장이 원하는 게임을 만들었다는 얘기다. 

개발의 역사, 수주의 역사

직원이 한명 밖에 없는 곤군게임즈도 게임만 만들지는 않는다. 인디 게임사답게 자체 게임제작 뿐만 아니라 게임플랫폼 홀더, 직무교육 및 콘텐츠 제작 강의, VR/AR개발 외주 등 외주도 많이 하고 있다. 

 

현대는 다양성이 보장되는 사회다. 어떤 회사는 외주를 하면서, 어떤 회사는 카지노게임을 서비스하면서, 어떤 회사는 IP 게임을 내며 6년을 버텼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오랜 세월을 견디며 게임을 만들고 서비스하는 회사가 많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희망적이다. '이제 한국 게임은 끝났다'고  자책하는 분위기도 있지만 이들이 불씨가 되어 남아 있다면 언젠가는 활활 타오를 날이 있을 터. 이제 6년간 기술을 갈고 닦았다면 이제 더 이상 절제하지 말고, 만들고 싶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도전장을 내밀어보는 것은 어떨까?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7947P
총 덧글수 ( 0개 )

게임하고 돈벌고, 명문대까지 간다고? 젠지 e스포츠 비전 공개

핫뉴스 | 2019-07-05 | 이재덕 기자 | 10949

수능 공부에 지쳐있을 수험생들이 보면 구미가 동할만 한 소식이다. 게임을 체계적으로 공부하면 미국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력이 인증되고, 미국 대학까지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생..

[체험기] 서울 강남 한복판 콩VR 오픈...VR게임 직접 해보니...

핫뉴스 | 2019-07-04 | 이재덕 기자 | 10949

부산 서면과 함께 서울 강남은 '가장 번화한 곳'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는 곳이다. 위치도 좋다. 11번 출구로 나오면 이면도로긴 하지만 가장 상권이 발달한 일명 먹자골목 초입에 ..

사행성 게임 '로한M' 잭팟...'게임질병' 논란에 '기름'

핫뉴스 | 2019-07-01 | 이재덕 기자 | 10955

플레이위드(대표 김학준)가 MMORPG '로한M'으로 잿팟을 터트렸다. 사행성 게임이 구글 매출 5위까지 오른 것. 하지만 심한 사행성으로 인해 스스로 사행성을 자정하겠다는 업계의 노력에..

포켓몬고처럼 솔플? NO! 해리포터 AR게임은 '협력' 게임

핫뉴스 | 2019-06-28 | 이재덕 기자 | 10940

포켓몬고의 정통 차기작 '해리포터: 마법사연합'이 정식 출시됐다. 포켓몬고의 파워가 워낙 세계적이었기에 차기작에 대한 관심도 커진 상태다. 이미 미국에서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

[기자 수첩] 인디 최고의 게임 ‘좀비고’ 콘서트의 의미

핫뉴스 | 2019-06-24 | 이준혁 기자 | 10998

이번 좀비고 콘서트는 최근 국내 게임 업계에 몇 가지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 요 근래 국내 게임 업계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중견 게임 회사와 영세한 게임 회사들을 더..


'구글세' 게임 업계도 예외 없다...7월 1일부터 시행

핫뉴스 | 2019-06-20 | 게임와이 | 10993

'구글세'가 한국에도 적용된다. 이른바 '디지털세'로 불리는 부가가치세 개정안이 올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작년 12월 박선숙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은 해외 IT기업들의 제품에 ..

[E3] 성검전설3, 파판7 리메이크, 초미의 관심사 등극!

핫뉴스 | 2019-06-18 | 이준혁 기자 | 10964

13일(현지시간) 폐막한 E3 2019에서 스퀘어에닉스의 성검전설 3와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가 큰 관심을 얻었다. 두 게임 모두 오래된 게임들이며, 리마스터가 아닌 리메이크이기 때문..

[칼럼] 위기의 한국 게임사가 해외 게임사에게 배울 점

핫뉴스 | 2019-06-17 | 이준혁 기자 | 10957

이번 E3 행사에서는 굵직한 게임들의 발표와 발매일이 줄을 이었다.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데스 스트랜딩, 사이버 펑크 2077 같은 게임은 모두 약속이나 한 듯이 E3 기간에 발매일..

야한게임VS폭력게임? '성인' 강조한 '로한M' 미리 살펴보니...

핫뉴스 | 2019-06-14 | 이재덕 기자 | 10970

플레이위드의 모바일 MMORPG '로한M'의 출시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플레이위드의 주가도 들썩일 정도로 '로한M'은 대작으로 꼽히는 타이틀이다. 기존에 출시한 완미세계의 '신세계'..

2019년 1Q 게임사 매출 탑50..."부익부 빈익빈"

핫뉴스 | 2019-06-11 | 이재덕 기자 | 10969

WHO의 게임중독 질병코드 적용 결정에, 중국 판호 여파로 수출길까지 가로 막히고, 업계 맏형 넥슨마저 매물로 나온 상황에서도 게임 판은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다. 물론, 탑10에만 해..


전쟁 콘텐츠의 종착역, 'RVR'...게임 '에어(Air)'의 RVR 특징 4가지

핫뉴스 | 2019-06-11 | 이재덕 기자 | 10955

RVR(Realm vs Realm), 즉 진영전은 게임의 엔드 콘텐츠 또는 MMORPG의 꽃으로 인식된다. 그 만큼 중요한 핵심 콘텐츠라는 얘기다. 'RVR'을 핵심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는 카카오게임즈의..

펄어비스 '검은사막' 하이델연회...뜨끈뜨끈 '공감대'

핫뉴스 | 2019-06-08 | 이재덕 기자 | 10976

'웅성웅성', '시끌시끌' 환호하고 박수치고 함께 아쉬워하고 즐거워했다. 같은 게임을 하는 사람이라 느껴지는 공감대는 기대 이상이었다. 8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하..

"깔끔하다" '궁수의 전설' 활맛에 빠진 50대 아재들...

핫뉴스 | 2019-06-07 | 이재덕 기자 | 10964

직접 시위를 당기지는 않지만 '삭삭'하는 소리에 퍽퍽 쓰러지는 적들...활 맛이 상쾌하고 고급지다. '궁수의 전설'은 레벨업 개념은 있지만 롤플레잉이나 MMORPG가 아닌 액션 아케이드게..

'좌충우돌', 에어 CBT 체험기 "하늘을 난다는 건..."

핫뉴스 | 2019-06-05 | 이재덕 기자 | 10938

게임에서 하늘을 난다는 건 쉬운듯 쉽지 않다. 예전 유명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비행기를 못 뛰워서 한참 헤맨 기억도 나고, 와우에서 그리핀을 타고 날던 기억, 아이온 어비스에서 ..

신현근표 MMORPG '에오스레드'..."가늘고 길게"

핫뉴스 | 2019-06-04 | 이재덕 기자 | 10929

98년 제우미디어 출신으로 업계 20년의 업계 경력을 자랑하는 신현근호의 첫 MMORPG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제우미디어 이후 네오위즈와 엔트리브소프트, 스마일게이트를 거쳤고, 2016년..


'리니지 리마스터' PSS 초보 꿀팁 10가지 대방출

핫뉴스 | 2019-06-03 | 이재덕 기자 | 11008

리니지 리마스터가 출시되고, 정액제 폐지까지 진행되며 리니지의 인기가 다시 올라가기 시작했다. 시밀러웹 자료에 따르면 엔씨소프트의 페이지 트래픽은 리니지 리마스터가 출시되던 3..

[칼럼] WHO의 게임 질병 인정과 그에 대한 문제점

핫뉴스 | 2019-05-29 | 이준혁 기자 | 11006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가 지난 25일, 게임 중독을 공식 질병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을 질병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논란을 의식한 듯..

'게임중독은 질병' 부서간 대립 '팽팽'...통계청의 결정은?

핫뉴스 | 2019-05-27 | 이재덕 기자 | 11001

25일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중독 질병 결정에 정부 각 부서가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며 팽팽하게 맞섰다. 의료업계와 게임업계의 주장도 팽팽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WHO의 게임중독 ..

|   1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게임 집중 분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