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비전블리자드, 성희롱·성차별 혐의로 피소...회사는 '사실무근'

최명진 기자 승인 2021.07.23 09:55 의견 0

연이은 신작 발표로 떨어졌던 이름값을 회복하던 액티비전블리자드에 또 한번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California Department of Fair Employment and Housing)이 여성 직원에 대한 차별대우와 지속적 성희롱을 이유로 액티비전블리자드에게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0일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은 지난 2년간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조사한 결과 여성이 남성에 비해 인사 전반에 걸쳐 불이익을 받았음에도 경영진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성 직원은 성과가 좋았음에도 회사가 승진을 누락시켰으며, 남성 직원은 여성 직원과 비교해 동일하거나 더 적은 업무를 수행하는데도 높은 보수를 받았다.

더 심각한 사안은 사내 성희롱과 성추행이다. LA 고등법원에 제출된 소장에 따르면, 남성 직원들이 근무 시간에 게임을 즐기며 여성 직원에게 업무를 떠넘기기도 하고, 음담패설과 성범죄에 대한 농담을 하기도 했다. 심지어 만취 상태로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한 사례도 있었다. 심지어 한 여성 직원은 성희롱과 물리적 폭행까지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소송에 대해 액티비전블리자드는 즉각 반박 성명을 냈다. 액티비전블리자드 측은 “공정고용주택국의 주장은 대부분 거짓이다. 우리는 충분한 자료를 제공하면서 적극적으로 협력했으나, 그들은 자신들이 감지한 문제점을 회사에 알려주지 않으려고 했다”며, “무책임한 주정부 관료들의 이해할 수 없는 행위다. 우리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모든 이에게 포용적인 직장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게임와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