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응원 왜 해?" 발언한 'T1 소속' 스트리머 결국 징계조치

최명진 기자 승인 2021.07.22 07:46 의견 0

T1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소속 스트리머 ‘지수소녀’에 징계를 내렸다.

T1은 21일 자사의 공식 SNS를 통해 지수소녀의 급여 50% 삭감과 함께 10일간 방송 중단 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지수소녀는 지난 15일 열린 T1과 kt 롤스터와 경기를 스트리밍 하던 중 “언더독을 좋아한다”며 소속팀이 아닌 kt 롤스터를 응원한 바 있다. 또한 17일 진행된 T1과 담원 기아 경기 스트리밍 당시 “T1을 왜 응원해야 하냐”는 또 한번의 문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T1 측은 “지수소녀가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징계를 겸허히 받아들였다”며, “앞으로 소속 스트리머 모두가 더욱 성숙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도록 변함없는 지원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수소녀는 공지와 함께 공개된 자필 사과문을 통해 “계약서에 명시된 행동 수칙을 어겼으며, 이로 인해 구단의 징계를 받게 됐다”며, “이와 별개로 T1 소속 스트리머로 언행을 더욱 신중히 할 필요가 있음에도 그러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사과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 게임와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